뮤지컬 '아이다', 100만 돌파 임박…17년·6시즌 만의 쾌거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뮤지컬 '아이다'가 100만 관객 돌파를 앞두고 있다. 2005년 한국 초연 이후 여섯 번의 시즌, 925회 공연을 통해 이뤄내는 기록이다.

30일 뮤지컬 '아이다' 제작사 신시컴퍼니 측은 "7월 8일 100만 관객을 돌파하며 '밀리언셀러 뮤지컬'에 등극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뮤지컬 '아이다'는 브로드웨이 무대를 한국 공연에 그대로 사용하고 있다. 40t 컨테이너 9대 물량의 무대는 셋업만 4주가 걸린다. 지역 공연이 쉽게 성사될 수 없는 무대 규모를 가진 초대형 뮤지컬이다. 지난 2019-2020시즌에 뮤지컬 '아이다' 최초로 부산 공연이 성사 직전까지 갔으나 코로나19 팬데믹 여파로 이마저도 불발되었다. 17년간 오직 서울에서만 공연된 뮤지컬 '아이다'. 지역에서 볼 수 없다면 서울로 직접 발걸음을 옮겨서라도 공연을 관람한 관객들의 특별한 사랑이 없었으면 이루어질 수 없는 기록이다.

뮤지컬 아이다 [사진=신시컴퍼니]

뮤지컬 '아이다'는 현재 대한민국에서만 볼 수 있다. 이 작품이 유독 한국 관객들에게 사랑받는 이유는 이 작품이 내포하고 있는 한의 정서가 한국 관객들에게 특별한 공감대를 형성하기 때문이다. 또한 화려한 무대와 수준 높은 앙상블 배우들, 실력파 주연 배우들의 완벽한 호흡 덕분이다.

신시컴퍼니는 관객들의 큰 사랑에 보답하기 위해 오는 7월 5일부터 8일까지 100만 관객 축하 이벤트를 진행한다. 이벤트 기간의 공연은 전석 20% 할인 이벤트는 물론, 유료 예매자 전원에게 아이다 폭죽 카드를 증정하고, 7월 8일에는 배우들과 함께 총 100명의 관객들에게 '코트야드 메리어트 서울 타임스퀘어 1박 숙박권' 'MAC 화장품' '사인 프로그램' 등의 선물을 증정하는 럭키 드로우가 준비되어 있다.

한편 뮤지컬 '아이다'는 오는 8월 7일까지 블루스퀘어 신한카드홀에서 공연된다.

/김양수 기자(lia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