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이즈 "'이별장인' 수식어 자부심 느껴, 굳히기 하겠다"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가수 헤이즈가 '이별장인'과 '비의여신'이라는 수식어에 대한 흐뭇함을 전했다.

헤이즈는 30일 오후 두 번째 정규앨범 '언두(Undo)' 발매 기자간담회를 갖고 노래를 소개했다.

가수 헤이즈가 30일 오후 온라인으로 진행된 두 번째 정규앨범 '언두'(Undo)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피네이션(P NATION)]

3년 만에 정규앨범을 발표한 헤이즈는 "정규라는 타이틀이 붙으면 선보이는 사람도, 들으시는 분들도 무겁게 와 닿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지금까지 냈던 미니 앨범 중에 몇 곡 더 써서 정규로 낼 수도 있었지만, 정규라는 타이틀을 걸고 관통하는 주제를 담아 앨범을 내는 시기가 올 것이라고 생각했다. 더 늦어지지 않고 이런 시기가 와서 좋다"라고 말했다.

'원상태로 돌리다'라는 뜻을 지닌 이번 'Undo'에서 '돌아가 보고픈 그때 그 순간, 돌아갈 수 없는 그때 그 순간'에 대한 이야기들을 담아냈다.

타이틀곡 '없었던 일로'는 이별 후에 이전의 시간을 '없었던 일로' 하겠다는 다짐 같은 이야기를 담은 노래다. 아픔과 그리움이 아닌 후련함이라는 감정에 집중했다.

헤이즈는 "이별곡을 많이 써왔지만 그리움을 나타내거나 아픔을 나타냈던 곡들은 많았는데, 이건 정신을 딱 차리고 하는 이야기여서 쓰면서도 색달랐고 들으시는 분들도 색다르실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저의 상황과 딱 떨어지는 기억들이 있어서 술술 썼다"고 말했다.

헤이즈는 "다 내 경험에서 나온 곡들이다. 겪은 일에 묘사를 했다기보다, 느낀 점을 많이 썼다. 제 경험에서 나온 느낀 점들을 고스란히 담았다"고 말했다.

헤이즈는 '이별장인' '비의 여신'이라는 수식어를 갖고 있다.

그는 "'가수들이 노래 제목을 지으면 그 제목대로 간다고 하는데, 그런 타이틀을 달면 계속 이별하게 될 것 같은 느낌이 없지 않아 있었다. 아티스트가 갖고 있는 역할이 있다. 이별에 영감을 얻어 곡을 쓰는 것이 진부할 수 있지만, 긍정적으로 생각하면 이별 담당 가수로서 자부심을 느낀다"고 말했다.

그는 "이별 노래가 많은데 이별장인이라는 타이틀 영광이다. 만족스럽다. '비의 여신' 이런거 만족한다"고 웃었다.

앞으로 듣고 싶은 수식어를 묻자 "저는 지키고 있는 것을 고수하는 것을 좋아한다. 제가 활동하는 대로 이어지면 영광 아닐까. 이 캐릭터를 갖고 가고 싶다. 굳히기 단계다. '이별장인'과 '비의여신'으로 굳힐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헤이즈의 새 앨범 'Undo'는 이날 오후 6시 각 음원사이트를 통해 발매된다.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