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미·이민혁→트와이스 나연까지…'엠카' 별들의 전쟁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Mnet '엠카운트다운'이 올여름 글로벌 팬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을 라인업을 공개했다.

30일 방송되는 Mnet '엠카운트다운'에서는 선미, 이민혁(HUTA), 프로미스나인의 컴백 무대가 음악방송 최초로 공개된다. 여기에 트와이스 나연의 솔로 데뷔 무대와 위키미키의 스페셜 스테이지까지 만나볼 수 있어 벌써부터 팬들의 마음을 설레게 한다.

'엠카운트다운' 출연 가수 [사진=각 소속사]

먼저 선미의 컴백 무대가 음악방송 최초로 공개된다. 매 컴백마다 독보적인 무대 장악력과 차별화된 콘셉트를 보여주고 있는 선미는 이날 '엠카운트다운'에서 신곡 '열이올라요(Heart Burn)' 무대를 선보인다. '열이올라요'는 여름날의 뜨거운 사랑의 열병을 담은 곡. 10개월 만의 신보로 돌아온 선미의 첫 음악방송 무대에 관심이 집중된다.

비투비 이민혁(HUTA)의 컴백 무대도 만나볼 수 있다. 이민혁은 오늘 '엠카운트다운'에서 신보 타이틀곡 '붐(BOOM)' 및 수록곡 '넌 나의 봄이야' 두 곡의 무대를 선사한다. 이민혁이 전곡 작곡, 작사에 참여한 것으로 알려진 이번 신보의 무대를 통해 '올라운더 아티스트'로서 음악적 스펙트럼을 확인할 수 있을 전망이다. 이민혁의 음악방송 컴백 무대는 '엠카운트다운'에서 최초 공개된다.

올여름 컴백대전에 빠질 수 없는 프로미스나인의 무대도 준비된다. 프로미스나인은 오늘 '엠카운트다운'에서 '스테이 디스 웨이(Stay This Way)' 무대를 음악방송 최초로 공개한다. '스테이 디스 웨이'는 해 질 무렵 즉흥 여행을 떠나면서 시작되는 이야기를 담은 곡. 지난해 '위 고'(WE GO)를 시작으로 '디엠'(DM)까지 연이어 큰 사랑을 받은 프로미스나인이 새로 선보일 퍼포먼스가 주목된다.

트와이스 첫 솔로 주자로 나선 나연도 '엠카운트다운'을 찾는다. 첫 솔로 앨범 '아이엠 나연(IM NAYEON)'을 발매하고 솔로 아티스트로서 맹활약을 펼치고 있는 나연은 오늘 '엠카운트다운'에서 '팝!(POP!)' 무대를 꾸민다. 특유의 상큼 발랄한 매력으로 무장한 나연은 오늘 무대에서 명실상부 존재감을 입증, 전세계 K-POP 팬들의 눈과 귀를 모두 사로잡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팬들의 추천과 투표를 통해 'ROAD TO M COUNTDOWN(로드 투 엠카운트다운)' 1기 우승 아티스트로 선정된 위키미키의 스페셜 스테이지도 만나볼 수 있다. 위키미키는 오늘 '로드 투 엠카운트다운' 스페셜 스테이지에 올라 '시에스타(Siesta)' 무대를 펼칠 예정. '시에스타'로 보여준 위키미키의 독보적인 퍼포먼스와 에너지를 다시 한번 느낄 수 있는 무대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던, KARD, 케플러, 이달의 소녀(LOONA), 영재 등 다채로운 매력의 아티스트들과 함께하는 이번 주 Mnet '엠카운트다운'은 30일 오후 6시에 방송된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