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人] 진호은 "'별똥별', 성장할 수 있게 해준 작품"


'별똥별'서 신입 매니저 변정열 役…"더 좋은 연기 보여드리고파"

[조이뉴스24 김지영 기자] 연예계의 전반적인 일을 다룬 드라마 '별똥별'에서 이목을 끄는 인물이 있다. 일이 익숙하지 않아 어리숙한 면모로 안타까움을 자아내는 것도 잠시, 날이 갈수록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줘 응원과 흐뭇함을 자아낸다. 매니저 변정열 못지않게 날이 갈수록 성장하는 배우 진호은이다.

최근 종영한 tvN 드라마 '별똥별'은 타들의 뒤에서 그들을 빛나게 하기 위해 뭉친 사람들의 생생한 현장을 그린 작품. 진호은은 신입 매니저 변정열로 분해 극에서 크고 작은 사고를 치며 담당 연예인인 공태성(김영대 분)에겐 분노를, 시청자에겐 웃음을 안겼다.

배우 진호은이 tvN 드라마 '별똥별' 종영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아우터코리아]

그저 열심히 하려고 했던 일인데 모든 게 실수투성이고 어딘가 부족하다. 이면지 사용을 권장해 대본을 뽑을 때도 이면지를 사용했을 뿐이고 촬영 현장에서 담당하는 아티스트를 홍보하는 차에 돌린 음료수는 라이벌 배우의 얼굴이 붙어있다. 속옷이 빨리 말랐으면 하는 마음에 차량 본네트, 와이퍼에 빨래를 널어둔다. 담당 아티스트에게 복수하려는 마음이 아니라 단순히 열심히 하려는 마음뿐인 게 고스란히 느껴져서 '왜 저래'보단 '어떡해'가 먼저 나오는 이유다. 사회 초년생을 겪은 직장인 시청자에겐 본인의 과거 실수까지 떠올리게 만들어 공감대를 자아내기도.

변정열의 실수가 진호은도 이해가 되진 않았다. '이런 사람이 진짜 있을까' 하는 마음으로 대본을 읽었다. 하지만 캐릭터를 준비하고 몰입하는 과정에서 변정열의 진심을 알아차렸고 맡은 인물을 체화하면서 당연하게 받아들이기로 했다. 진호은은 "최선을 다해서 열심히 하려고 하는 일들을 하는 것이고, 그 친구한테는 정말 열심히 하려고 했던 포인트라고 생각했다"라며 연기에 중점을 둔 부분도 함께 밝혔다.

극 초반엔 매번 실수가 이어지고 안타까운 마음이 들지만, 이야기가 전개될수록 능숙하게 일을 처리하는 모습이 이어진다. 특히 변정열의 새로운 모습을 볼 수 있는 에피소드는 촬영장에서 응급조치해야 했던 긴박한 순간이었다. 피난을 가듯 한 짐을 메고 다니는 변정열 가방엔 심장제세동기가 나오고 어리숙하게만 보이던 그가 능숙하게 응급조치를 취하며 남다른 면모를 발산한다.

진호은 또한 이 장면을 가장 신경썼다고 털어놨다. 그는 "조금 부담이 있었으나 중요 포인트이니 진짜 같이, 진정성 있게 보이고 싶어서 고민을 많이 했다"라며 "관련된 영상을 찾아보기도 하고 이성경 누나가 '낭만닥터 김사부'를 했던 경험을 살려 도움을 주시기도 했다. 현장에 상주해 계신 의료진에게 물어보기도 하면서 장면을 완성했다"라고 말했다.

배우 진호은이 tvN 드라마 '별똥별' 종영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아우터코리아]

전직 구급대원이었던 변정열이 매니저로 전향한 이유는 무엇일까. 극 중에선 설명되지 않고 '전직 구급대원이어서 운전을 기가 막히게 한다'라는 짧은 설명만 담긴다. 자신의 MBTI가 INFP라고 밝힌 진호은은 구체적이게 변정열의 전사를 설정했다고 털어놨다. MBTI에서 N은 상상력이 풍부한 성향임을 뜻한다.

그는 "직업에 대한 회의감이 들었을 것 같다. 구급대원 일하면서 누군가 아프고 다치는 모습을 보면서 조금 지쳤던 게 아닐까. 자신이 조금 더 잘할 수 있는 일 안에서 다른 일을 해볼까 하던 차에 매니저를 찾은 것 같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원래 전사를 구체적으로 세운다. 현장에서 신이 어떻게 바뀔지 모르기에 준비를 많이 하고 가는 편인데 캐릭터 분석이 끝나면 감독님께 어떤 무언가를 던져도 캐릭터스럽게 받아들여야 한다고 생각해서 준비를 철저히 하는 편"이라고 했다.

배우 진호은이 tvN 드라마 '별똥별' 종영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아우터코리아]

다양한 에피소드가 펼쳐지는 '별똥별'에서 전반적으로 그려지는 변정열의 성장사는 큰 임팩트보단 잔잔한 웃음과 공감, 공태성과의 깊어지는 케미로 재미를 높였다. 진호은은 변정열의 성장 과정을 레벨로 나눠 표현했다고. 그는 "첫 입사 때와 해마다 늘어가는 성장 속도에 비중을 맞췄다"라며 "태성과 붙게 되면서 어느 정도씩 융화가 돼가고 조화가 생기는 것을 세밀하게 계산해 김영대 형과 촬영 전에 얘기를 나누고 촬영했다"라면서 변정열을 완성했다고 설명했다.

세심하게 완성한 캐릭터를 평소 절친했던 김영대와 함께하니 케미가 더욱 살았다. 진호은과 김영대는 같은 소속사로, 배우를 본격적으로 시작하기 전 단계였던 시절부터 차근히 친분을 쌓아왔다. 극 중에선 보호해야 할 사람과 케어해주는 사람으로 나뉘지만 함께 연기하면서 무척이나 편했다고. 그는 "연기하면서 긍정적인 스트레스를 받기는 했지만, 형이랑 연기할 때는 더 편하고 믿으면서 연기를 했던 것 같다"라고 말했다. 극 중에서 전적으로 공태성을 케어하는 장면들을 연기하면서도 불편함이 없었다며 "오히려 스태프들한테 더 잘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몸소 겪어보니 실감이 났다"라고 성숙한 모습을 보였다.

배우 진호은이 tvN 드라마 '별똥별' 종영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아우터코리아]

웹드라마 '고백, 다이어리', '당신의 상상은 현실이 된다'를 시작으로 KBS 2TV 드라마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넷플릭스 '좋아하면 울리는', '지금 우리 학교는' 등 조금씩 입지를 넓혀왔다. 그가 출연했던 작품 중 '별똥별'은 가장 많은 분량과 서사를 안겨줬다. 진호은은 '별똥별'이 본인에겐 '성장'이라는 키워드를 남긴 것 같다며 "제 자신이 성장할 수 있었던 작품으로 남을 것 같다. 알에 금이 갈 수 있게 해준 작품"이라고 했다.

'별똥별'를 무사히 마친 진호은은 웨이브 오리지널 '오늘은 좀 매울지도 몰라' 등에서 또 다른 새로운 모습으로 활약할 예정이다. 그럼에도 그는 "아직 시작도 안 한 것 같다"라며 "늘 해야 하는 게 연기인 것이고 그게 직업이다 보니 끝도 없을 것 같다. 시작점이 어느 포인트인지는 모르겠지만, 제가 하는 일을 묵묵히 하고 배우로서, 인간 진호은으로서 최선을 다해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는 게 당연한 배우의 삶인 것 같다"라고 열의를 드러냈다. 또한 "앞으로 치열하게 하고 싶고 그 마음은 변함 없이 쭉 갈 것 같은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늘 더 좋은 연기를 보여드리고 싶고, 공감을 얻고 싶다. 조금 더 밀도 있고 디테일하게 연기하고 싶다. 시간이 지나면 괜찮아질지도 모르지만, 지금은 부족하기에 더 욕심이 생기는 것 같다"라며 "평가받는 직업이다 보니 보시는 분들에게 좋은 평가를 받고 싶은 마음뿐이다. 그래서 더 공감을 얻고 싶기도 하다"라고 솔직한 마음을 토로했다. '별똥별' 속 변정열처럼 차근히 성장해 나가는 진호은의 다음 스텝이 기다려진다.

/김지영 기자(jy1008@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