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EZ손해보험, 디지털 손보사로 등장…신한금융 16번째 자회사


BNP파리바카디프손해보험 사명 변경…강병관 사장 선임

[아이뉴스24 임성원 기자] 신한EZ손해보험이 1일 신한금융그룹의 16번째 자회사로 공식 출범했다. 신한EZ손해보험은 디지털 손보사로서 입지를 굳혀갈 전망이다.

신한금융그룹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인수계약을 체결한 BNP파리바카디프손해보험의 사명을 '신한EZ손해보험'으로 변경한 이후 전날 편입 절차를 최종 완료했다.

신한EZ손해보험 로고. [사진=신한금융그룹]

이번에 출범한 신한EZ손해보험의 사명에는 지난해 9월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이 발표한 그룹의 새로운 비전 '더 쉽고 편안한, 더 새로운 금융'을 실천하기 위한 의지를 담아 'EZ(easy, 쉬운)'라는 단어를 포함했다.

신한EZ손해보험은 새롭게 선임된 강병관 사장을 중심으로 디지털 기반의 손해보험사로 사업 모델 전환하기 위한 대대적인 혁신 작업을 진행 중이다. 생활 밀착형 보험 상품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신한금융 관계자는 "신한EZ손해보험은 스타트업 등 새로운 영역과의 협업을 바탕으로 신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할 것" 이라며 "이번 공식 출범 이후 다양한 시도를 통해 업권 전반에 신선한 반향을 불러 일으킬 것"이라고 말했다.

/임성원 기자(oneny@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