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튼 롯데 감독 "이호연·황성빈 한 단계 도약"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9승 2무 12패. 롯데 자이언츠가 지난달(6월) 거둔 월간 성적이다. 6월 기준 KBO리그 10개팀 중 8위다.

그래도 6월 마지막 날인 지난 30일 사직구장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 홈 경기에서 5-1로 이겼다. 롯데는 이날 승리로 8위가 아닌 두산과 공동 7위로 6월 일정을 마쳤다.

롯데 선수단은 두산과 홈 경기를 마친 뒤 먼거리를 이동했다. 수도권 9연전 첫 3연전 상대는 6월 월간 승률 1위(15승 1무 6패)에 오른 3위 LG 트윈스다.

래리 서튼(왼쪽) 롯데 자이언츠 감독이 키움 히어로즈와 원정 경기 도중 득점으로 올린 뒤 덕아웃으로 들어오고 있는 이대호외 손바닥을 마주치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래리 서튼(왼쪽) 롯데 자이언츠 감독이 키움 히어로즈와 원정 경기 도중 득점으로 올린 뒤 덕아웃으로 들어오고 있는 이대호외 손바닥을 마주치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래리 서튼 롯데 감독은 이날 LG전을 앞두고 현장을 찾은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지난 한달을 되돌아봤다. 서튼 감독은 "부상을 당했던 전준우, 정훈, 한동희가 팀에 돌아왔다. 이 부분이 가장 고무적"이러고 말했다.

롯데는 6월 들어 연패를 당했고 벌어놓은 승수를 까먹었다. 승패 마진도 마이너스 6, 7을 계속 오가고 있다. 그러나 서튼 감독은 "팀을 더 강하고 단단하게 한 6월"이라며 "물론 투수진 피로도가 올라간 점이 있지만 5월과 견줘 이닝을 좀 더 소화하는 투수들도 늘어났다"고 얘기했다.

불펜진 외에 야수진에서도 두 선수를 콕 찝어 언급했다. 이호연(내야수)과 황성빈(외야수)이다. 이호연은 내야 전포지션 소화가 가능한 선수다.

그는 지난달 타율 2할9푼3리(75타수 22안타) 1홈런 9타점 1도루라는 성적을 냈다. 수비 뿐 아니라 타격에서도 쏠쏠하게 활약했다. 황성빈은 전준우가 빠진 빈 자리를 잘메웠다.

이호연과 마찬가지로 5월보다 6월 출전 기회가 더 늘어난 그도 지난달 타율 2할8푼6리(77타수 22안타)를 기록했다. 또한 9볼넷 1사구를 더해 리드오프 또는 테이블 세터로 힘을 보태고 있다.

롯데 자이언츠 이호연이 지난 6월 26일 열린 키움 히어로즈와 홈 경기 도중 타격하고 있다. [사진=롯데 자이언츠]
롯데 자이언츠 이호연이 지난 6월 26일 열린 키움 히어로즈와 홈 경기 도중 타격하고 있다. [사진=롯데 자이언츠]

서튼 감독은 "두 선수(이호연, 황성빈)는 확실히 한단계 더 앞으로 나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올스타 휴식기가 올 시즌 전반기를 마치는 시점인데 이번 달(7월)은 6월보다는 더 나아진 경기력과 성적을 보일 것이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월간 목표는 따로 두진 않았다"며 "시즌 개막을 앞뒀을 때나 지금, 그리고 다음에도 목표는 플레이오프 진출"이라고 힘줘 말했다.

한편 이호연은 1루수 겸 7번 타자, 황성빈은 우익수 겸 2번 타자로 1일 LG전 선발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다.

롯데 자이언츠 황성빈이 지난 6월 30일 치른 두산 베어스와 홈 경기 도중 타구를 잡기 위해 몸을 날리고 있다. [사진=롯데 자이언츠]
롯데 자이언츠 황성빈이 지난 6월 30일 치른 두산 베어스와 홈 경기 도중 타구를 잡기 위해 몸을 날리고 있다. [사진=롯데 자이언츠]

/잠실=류한준 기자(hantaen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