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피부, 웨어러블에 적용할 수 있는 에너지 발전 소자 나왔다


디지스트 연구팀, 관련 기술 내놓아

[아이뉴스24 정종오 기자] 전자피부는 물론 웨어러블에 적용할 수 있는 얇으면서 유연한 에너지 발전 소자가 개발됐다.

신축성 폴리염화비닐 고분자 겔을 응용한 마찰전기 나노발전기를 구현, 정전기로부터 얻은 에너지로 위치와 압력을 인식할 수 있는 촉각센서이다. 폴리염화비닐(PVC)은 건축 파이프, 바닥재 등에 주로 사용되는 단단한 플라스틱이다.

마찰전기 나노발전기란 기계적 에너지(접촉, 진동 등)를 이용해 전기를 생산하는 소자를 일컫는다.

국내 연구팀이 투명하고 신축성 있는 고분자 겔 단일층으로 구성된 마찰전기 나노발전기를 개발했다. [사진=디지스트]

한국연구재단(이사장 이광복)은 이주혁 교수 연구팀(디지스트, 제1저자 박효식 석박통합과정)이 배진우 교수 연구팀(한국기술교육대, 제1저자 오승주 박사과정)과 협력해 투명하고 신축성 있는 고분자 겔 단일층으로 구성된 마찰전기 나노발전기를 개발했다고 3일 발표했다.

에너지 발전 소자로써 기계적 에너지를 수확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전극 그리드 패턴(격자 모양으로 전극이 배열된 형태) 없이도 임의의 위치를 터치하면 그 위치를 감지할 수 있는 촉각센서로도 구현이 가능했다.

최근 웨어러블, 스트레처블 전자기기의 다양화로 신축성 있는 전자기기를 구현하려는 시도가 활발해지고 있다. 활용 가능한 전원 공급 장치의 개발 또한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다.

마찰전기 나노발전기는 압력, 진동, 풍력 등의 버려지는 에너지를 수확해 전기에너지로 변환할 수 있는 소자로써 전원 공급 장치로의 활용 가능성에 대해서도 주목을 받고 있다.

기존의 마찰전기 나노발전기는 기판, 전극, 유전소재 등 최소 2가지 이상의 층으로 구성돼 있어 두꺼울 뿐 아니라 유연성이나 투명성에 제한이 있으며 복잡한 제작공정을 이용해왔다.

연구팀은 가소제(플라스틱을 유연하게 만들어 주는 물질)가 포함된 폴리염화비닐 겔을 사용해 투명하면서도 매우 잘 늘어나는 한 개 층의 고출력 마찰전기 나노발전기 개발에 성공했다.

기계적 에너지를 전기 에너지로 효율적으로 변환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접촉에 의한 에너지 발전 효율도 향상됨을 확인했다.

촉각센서의 위치 감지를 위해 필수 전극 그리드 패턴 없이도 접촉 거리에 따라 마찰전기 출력이 변하는 특성을 활용, 접촉한 위치나 압력 등의 감지가 가능한 촉각 센서로의 활용 가능성을 보였다.

연구팀은 개발한 에너지 발전 소자가 투명하고 잘 늘어나는 특성을 가지고 있어 미래 유연전자소자의 에너지원으로 활용 가능성을 기대하고 있다. 구조적으로 간단해 공정비용을 낮출 수 있어 앞으로 가상현실, 전자스킨, 웨어러블 장치 관련 분야에도 적용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주혁 교수는 “후속연구를 통해 마찰전기에 더 적합한 전기적 특성을 갖는 유전 물질을 개발하여 출력을 높일 예정”이라며 “촉각 센서의 실시간 모니터링 기술을 접목해 실용화에 이바지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논문명: Plasticized PVC-gel Single Layer-Based Stretchable Triboelectric Nanogenerator for Harvesting Mechanical Energy and Tactile Sensing)는 국제학술지 ‘어드밴스드 사이언스(Advanced Science)’ 온라인판에 5월 26일 실렸다. 표지 논문으로 선정됐다.

/세종=정종오 기자(ikokid@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