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올레드 에보, 日 마음 훔쳤다… AV 전문매체 선정 '최고 OLED TV'


5세대 인공지능 알파9 프로세서 호평…VGP 여름 어워드서도 금상·심사원 특별대상

[아이뉴스24 서민지 기자] LG전자의 차세대 올레드 TV LG 올레드 에보(OLED evo)가 차별화된 시청 경험으로 일본에서도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4일 LG전자에 따르면 최근 일본 유력 영상·음향 전문지 하이비(HiVi)는 '올 여름 베스트바이 어워드'의 디스플레이 부문에서 LG 올레드 에보 갤러리에디션(65G2)과 LG 올레드 에보(55C2)를 최고 OLED TV로 선정했다.

하이비는 LCD와 OLED에서 각각 화면 크기에 따라 ▲50형 이하 ▲51~60형 ▲61형 이상 등으로 나눠 크기별 최고 제품을 선정한다.

일본 유력 AV 전문매체 하이비의 어워드와 일본 최고 권위의 영상음향기기 어워드 VGP에서 최고 제품으로 선정된 LG 올레드 에보 갤러리에디션(65G2) [사진=LG전자]

하이비의 평가위원 요시다 이오리는 LG 올레드 에보의 화질·음질칩 '5세대 인공지능 알파9 프로세서'를 두고 "심장부의 진화가 TV 화질을 어떻게 끌어올리는지를 보여주는 좋은 예"라며 극찬했다.

알파9 프로세서는 LG전자가 축적해온 올레드 화질·음질 데이터를 기반으로 만들어낸 최적의 프로세서다. LG 올레드 에보가 같은 패널을 적용한 경쟁사의 OLED TV 대비 차별화된 화질을 구현하는 데 크게 기여하고 있다.

LG 올레드 에보 갤러리에디션(65G2)은 일본 영상·음향기기계 오스카상이라 불릴 만큼 권위를 인정받는 VGP의 여름 어워드에서도 금상(60~70형)과 영상부문 심사원 특별대상을 동시에 수상하는 쾌거를 거뒀다. VGP 어워드는 전문 평론가들로 구성된 심사단은 물론 실제 고객들의 반응을 가장 가까이에서 접하는 전자매장 딜러들의 까다로운 심사를 통해 수여된다.

일본 TV시장은 소비자들이 화질에 민감해 전 세계에서 TV 평균판매단가(ASP)가 가장 높다. LG전자는 세계 최고 OLED TV 기술력을 앞세워 국내 제조사 가운데 유일하게 일본 시장을 공략하고 있다.

최근에는 라이프스타일 올레드 TV인 LG 올레드 오브제컬렉션(65ART90)을 일본에 출시하는 등 기술 차별화에 더욱 속도를 내고 있다. 시장조사업체 옴디아에 따르면 올해 일본 TV 시장에서 OLED가 차지하는 매출 비중은 사상 첫 30%를 넘어설 전망이다.

손성주 LG전자 일본법인장은 "이번 수상은 차세대 올레드 TV인 LG 올레드 에보가 제공하는 차별화된 시청 경험이 일본 시장에서도 인정받은 결과"라며 "독보적인 올레드 기술력을 앞세워 화질에 민감한 일본 소비자들을 사로잡을 것"이라고 말했다.

/서민지 기자(jisse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