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2Q 분기 최고 매출 기록


호텔, 카지노, 리테일 부문 실적 521억원…전년 대비 2배 성장

[아이뉴스24 김서온 기자]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가 리오프닝 훈풍에 힘입어 개장 이후 분기 기준 최대 실적을 올렸다.

롯데관광개발은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가 지난 2분기 호텔과 카지노, 리테일 등 3개 부문에 걸쳐 521억원의 실적을 기록했다고 4일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쇼크가 한창이던 지난해 2분기 실적 265억원과 비교하면 2배 가까운 성장세다. 지난 2020년 12월 개장 이후 분기별 최대 실적이다.

롯데관광개발 관계자는 "지난 4월 사회적 거리 두기와 영업시간 제한 해제에 이어 제주 무사증 제도 재개로 해외 직항 노선이 열리면서 전 부문에 걸쳐 매출 상승 흐름이 뚜렷해지고 있다"고 말했다.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전경. [사진=롯데관광개발]

실제로 지난 4월 148억원이던 전체 실적은 5월 177억원에 이어 6월에는 장마철 비수기임에도 불구하고 196억원으로 수직 상승했다.

이 같은 기록 달성은 리오프닝 분위기 확산 이후 객실(224억원)과 식음(116억원)분야에서 모두 분기별 최대 실적을 올린 것이 크게 작용했다.

이와 함께 카지노 부문에서도 제주~싱가포르 직항 노선 재개와 함께 100여명이 넘는 싱가포르 VIP고객이 외국인 전용 카지노인 드림타워 카지노에 방문하면서 전월 48억원이던 매출이 70억원으로 껑충 뛰었다.

드림타워 카지노는 이달 싱가포르 VIP고객의 방문이 예정돼 있으며, 지난 2일에는 전용기 편으로 제주를 찾은 필리핀 VIP고객들이 드림타워에서 3박4일 간 카지노관광에 돌입했다.

또한, 제주 카지노업계에는 지난달 말 중국의 방역규제 완화가 전격적으로 이뤄지면서 머지않아 최대 큰손인 중국 VIP들이 돌아올 것이라는 기대감도 확산하는 분위기다.

이선화 KB증권 애널리스트는 "지난달 1일부터 제주도에 사증 없이 30일간 체류가 가능한 무사증 입국이 재허용되면서 리오프닝에 대한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다"며 "3분기에는 성수기에 진입해 호텔 객실점유율(OCC)과 평균객실단가(ADR)가 상승하고, 쇼핑 판매 비중은 축소하면서 마진 상승을 예상한다"고 전망했다.

/김서온 기자(summer@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