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日 재계 공동성명…"민간 교류 정상화 시급해"


전경련-경단련, 3년 만에 대면 회의 개최…경제 협력 논의

[아이뉴스24 민혜정 기자] 한·일 재계가 민간 교류 정상화가 시급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전국경제인연합회와 일본경제단체연합회는 4일 '제29회 한일재계회의'를 서울 전경련회관에서 개최했다.

전경련은 허창수 회장을 비롯한 20명, 경단련은 토쿠라 마사카즈 회장을 비롯한 5명의 재계대표가 각각 참석했다.

허창수 전경련 회장(오른쪽) 도쿠라 마사카즈 경단련 회장을 비롯한 내빈들이 4일 전경련회관에서 열린 '제29회 한일재계회의'에 참석해 회의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사진=전경련 ]

이들은 공동성명을 통해 "이번 회의에서는 한일관계 개선을 위한 모멘텀을 놓치지 않고 양국이 1998년 '한일공동선언-21세기를 향한 새로운 한일 파트너십' 정신을 존중하고 그 이후에 발생한 해결해야할 과제에 유의하면서 미래지향적인 관계 구축을 위한 협력을 심화시켜 나가는 것에 인식이 일치했다"며 "이를 위해 전경련과 경단련을 비롯한 민간이 적극적인 역할을 할 필요성을 확인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선 한일 양국의 경제 상황과 향후 전망과 성장 전략에 대해 보고를 하면서 솔직한 의견교환을 했다"며 "전경련 측에서는 5월에 출범한 윤석열 정권의 경제 정책에 대해서 또 경단련 측에는 기시다 정권하에서의 경제 정책에 대해서 각각 설명이 있었다"고 덧붙였다.

전경련과 경단련은 "지속가능한 사회 실현을 위한 한일 협력에 관해서 국제적으로 그린 트랜스포메이션 및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의 실현이 큰 과제가 되고 있으며 양국의 경제계가 이들 분야에서 서로 협력을 진행하는 것을 확인했다"며 "신형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세계적 확대에 따라 양국 간의 인적 왕래에 제한이 있는 가운데 비자 면제 프로그램의 부활 등을 통한 민간 교류의 시급한 정상화의 중요성을 다시 확인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글로벌 환경 하에서 제3국 시장 협력을 포함한 한일 양국의 경제 협력 관계를 강화하기 위한 계획에 대해 깊게 논의했다"고 덧붙였다..

/민혜정 기자(hye555@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