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환혼에 전미도가 왜 나와"…CJ올리브네트웍스, AI로 시각장애인 만남


tvN 화면 해설방송 'AI 보이스 클로닝' 도입

[아이뉴스24 박진영 기자] CJ올리브네트웍스(대표 차인혁)가 tvN과 함께 시각 장애인을 위한 화면 해설 방송에 인공지능(AI) 기술을 도입했다고 5일 발표했다.

CJ올리브네트웍스, tvN 화면 해설 방송에 AI 보이스 클리닝 기술 제공 [사진=CJ올리브네트웍스]

화면 해설 방송은 시각 장애인을 위해 해설자가 등장인물의 표정이나 몸짓, 장면전환 등 화면의 전체적인 내용을 음성으로 설명해 주는 방송을 말한다.

일반적으로 화면 해설 방송은 화면을 음성으로 해설해주는 음원을 녹음해 주음성과 믹싱한 후 부음성에 실어서 음성다중으로 송출하는 방식으로, 최종 편집 후에 다시 사운드믹싱을 해야하기 때문에 긴 제작 시간이 소요된다.

CJ올리브네트웍스는 화면 소리에만 의존하여 시청을 해야하는 시각 장애인에게 친숙한 유명인의 목소리를 통해 보다 특별하게 콘텐츠를 즐길 수 있도록 업계 최초로 AI 보이스 클로닝(AI Voice Cloning) 기술을 화면 해설 방송에 지원했다.

AI 보이스 클로닝은 AI 알고리즘에 의한 개인별 음성 분석 및 자동 생성이 가능한 음성합성 기술로, 음성을 학습한 뒤 텍스트를 입력하면 원하는 목소리를 자동으로 생성할 수 있다.

이 기술로 매 콘텐츠마다 전체 지문을 녹음하지 않아도 일정 시간 녹음해 둔 목소리를 기반으로 AI가 여러 프로그램의 화면 해설 음성을 자동으로 생성할 수 있어 시각장애인들에게 다양한 콘텐츠를 더 빠르게 전달 할 수 있다.

tvN은 AI 보이스 클로닝기술이 적용된 화면 해설 방송의 내레이션으로 배우 전미도와 함께해 시청자들에게 반가움을 더했다. 전미도는 AI 학습을 위해 다양한 예시 문장을 녹음했고 이를 활용해 전미도의 목소리로 tvN 토일드라마 ‘환혼’을 설명하는 화면 해설 방송을 만나볼 수 있다.

이현기 CJ올리브네트웍스 버추얼 휴먼 랩 팀장은 "상대적으로 콘텐츠 시청에 제약이 있는 시각 장애인들이 AI 보이스 클로닝을 통해 색다른 화면 해설 방송을 경험할 수 있게 되어 매우 뜻 깊게 생각한다"며 "시청 소외 계층을 포함한 모든 시청자들이 보이스 클로닝, 버추얼 휴먼 등을 활용하여 차별화된 콘텐츠 경험과 높은 몰입으로 감동을 느낄 수 있도록 미디어 AI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밝혔다.

/박진영 기자(sunlight@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