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종영] '노는언니2', 2년간 100회 방송 "재밌고 즐거운 추억"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노는언니2'가 오늘(5일) 마지막회를 방송한다.

5일 밤 8시50분 방송되는 티캐스트 E채널 '노는언니2' 최종회에서 박세리-이상화-한유미-정유인-김은혜-김자인이 2년 동안 124명의 선수들과 함께하며 쌓은 소중한 추억들을 되짚는다.

언니들은 100회를 맞아 '노는언니' 명장면들을 다시 보며 이야기꽃을 피웠다. 2년간의 대장정을 마무리하고, 더 나은 모습으로 다시 찾아오기 위해 잠깐의 안녕을 선택한 언니들은 직접 방송 비하인드를 털어놓으며 웃음과 눈물이 가득한 시간을 보냈다.

E채널 '노는언니2'가 5일 최종회를 방송한다. [사진=티캐스트 E채널]

특히 언니들은 100회 동안 국가대표급 승부욕을 터트렸던 17개 경기를 보며 추억을 되짚었다. '언림픽'을 시작으로 '씨름대회 단체전'까지 각양각색 경기를 벌인 언니들은 각자 당시의 에피소드를 꺼냈다. 더욱이 박세리는 그중 하나인 경기에서 입었던 유니폼을 두고 "실제로 청소할 때 입어"라고 전해 큰 웃음을 안겼다.

또한 언니들은 안방극장을 뒤흔든 'BEST 경기3'를 살펴보며 그날의 감격을 다시금 되새겼다. '노는언니'를 통해 다양한 종목에 도전했던 언니들은 처음 해보는 종목도 금세 적응하며 클래스가 다른 운동 센스를 선보였던 터. '구기의 신' 박세리의 맹활약부터 언니들의 파워와 기술을 엿볼 수 있는 명경기들을 지켜보던 언니들은 연이어 감탄을 터트렸다.

더불어 한유미는 경기 이후 제작진과 통화해서 "제가 선을 좀 넘었나요?"라며 사과했던 사실을 밝혀 깜짝 놀라게 했다. 이어 이상화는 "부산의 제트보트 타고 팔에 알이 뱄다"고 고백해 폭소를 일으켰다.

언니들은 가슴 따뜻한 종영 소감을 전했다. 언니들은 "정말 재밌고 즐거웠던 추억"이라며 감회가 남다른 모습을 보였다. 막내 정유인은 "당장 다음 주에 언니들 못 본다고 생각하니까"라고 울컥하며 눈물을 쏟아냈다.

제작진은 "100회의 긴 여정 동안 ‘노는언니’에게 꾸준한 관심과 응원을 보내준 시청자들에게 감사의 말을 전한다"며 "최종회에서 언니들이 직접 밝히는 비하인드 이야기와 가슴 먹먹한 마지막 인사가 공개된다.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김양수 기자(lia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