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너 이승훈 "팀 이름이 위너, 일등하고 싶다" 솔직 입담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그룹 위너(WINNER)가 성적에 대한 욕심을 솔직하게 드러냈다.

위너(강승윤, 김진우, 이승훈, 송민호)는 5일 오전 서울 합정동 YG엔터테인먼트에 상옥에서 새 앨범 'HOLIDAY'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를 열고 컴백 소감을 전했다.

위너 새 앨범 'HOLIDAY' 이미지 [사진=YG엔터테인먼트]

위너의 완전체 컴백은 2년 3개월 만이다. 맏형 김진우와 이승훈이 국방의 의무를 마쳤고, 송민호와 강승윤의 경우 입대를 앞두고 있다.

강승윤은 "행복하고 기쁘다"라며 "민호와 솔로 활동을 열심히 해왔는데 그때의 느낌과 완전체로 함께 하는 느낌이 다르다. 앨범 준비하며 행복했다"라고 설렘을 전했다.

김진우는 "민호와 승윤이가 활동을 꾸준히 하고 있었고 준비가 잘 되어있어서 앨범을 낼 수 있었다. 고맙다"라며 "설레고 벅찬 마음이 크다. 빨리 보여주고 싶어서 열심히 준비했다. 모두에게 설레는 앨범이 되면 좋겠다"고 말했다.

오랜만의 완전체 컴백인 만큼 새 앨범에 거는 기대감도 컸다.

멤버 이승훈은 "일등하고 싶다. 팀 이름이 위너인데, 성적에 대한 욕심이 있다. 앨범 판매량도 기존보다 나은 성적을 내기 위해서 준비를 진짜 많이 했다. 소집해제 하면서 매달 회의를 하면서 공을 많이 들였다"라고 말했다. 그는 "좋은 성적을 내고 싶다. 멤버들의 케미스트리가 오랜만에 만난 만큼 활발하고 텐션이 좋다. 좋은 성적으로 연결될 것이라는 생각한다"라며 "자신이 있다"고 솔직함을 드러냈다.

강승윤은 "성적보다는 오랜만에 완전체로 뭉쳤으니 행복하게 활동하는데 의의를 두고 싶다고 말하려고 했는데"라고 진땀을 흘렸다. 이승훈은 "위너 성적도 위너"라며 "취미로 음악을 하는 것 아니다. 수익도 내야 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송민호도 "돈을 벌어야 행복하다"고 말을 보탰다.

강승윤은 "정말 오랜만에 컴백하는 만큼 좋은 결과가 있었으면 좋겠다. 정말 그 과정이 재미있었고 추억도 많이 만들었다. 제 개인적으로는 최대한 즐겁게 활동하고 만족스러운 활동을 보여주고 싶다. 열심히 하다보면 좋은 결과가 따라올거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HOLIDAY'라는 앨범명은 특별한 시즌이 아니어도 좋아하는 사람(팬)과 함께라면 어떤 날이든 그 순간이 'HOLIDAY'라는 의미가 담겼다. 앨범에는 축제의 흥겨움과 설렘 가득한 음악이 줄을 잇는다.

타이틀곡 'I LOVE U'. 청량감 넘치는 멜로디와 사랑에 빠진 남자의 솔직한 화법이 매력적인 노래다. 아울러 누구나 쉽게 따라할 수 있는 디스코풍 댄스와 포인트 안무로 흥겨움을 끌어올린다.

위너는 이날 오후 6시 미니 4집 'HOLIDAY'를 발표하고 본격 컴백 활동에 돌입한다.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