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자택 앞 '맞불 집회' 현수막 훼손 60대 남성 입건


[아이뉴스24 유지희 기자] 온라인 매체 서울의소리가 윤석열 대통령 자택 앞에 내건 현수막을 훼손한 60대 남성이 경찰에 체포됐다.

5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서초경찰서는 재물손괴, 폭행 혐의로 60대 남성 A씨를 입건해 조사 중이다.

유튜브 채널 서울의소리 백은종 대표 등이 지난 5월14일 오후 서울 서초구 윤석열 대통령 자택 인근에서 문재인 전 대통령 양산 사저 앞 시위 비호 행위 규탄 및 배우자 구속 촉구 집회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A씨는 전날 오후 5시45분께 서초구에 위치한 윤 대통령의 자택 앞에 서울의소리 측이 걸어둔 현수막 끈을 잘라 훼손한 혐의를 받는다.

또 서울의소리 측이 이를 저지하자 폭언을 하고 폭행을 한 혐의도 받는다.

서울의소리는 문재인 전 대통령의 양산 사저 앞에서 시위를 벌이고 있는 보수단체에 항의하며 윤 대통령의 자택 앞에서 '맞불 집회'를 열고 있다.

/유지희 기자(yjh@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