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징계심의 D-2' 이준석, 윤핵관 겨냥 여론전 본격화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아이뉴스24 정호영 기자] 성 상납 증거인멸교사 의혹 관련 당 중앙윤리위원회 징계 심의를 이틀 앞둔 5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핵심 관계자)'을 자신에 대한 공격 세력으로 특정하면서 선명한 전선 설정에 나섰다. 윤리위 징계 절차 개시와 맞물린 윤핵관 공세가 당 대표를 흔들려는 시도로 의심된다는 취지다. 거취 압박 속 당 주류인 윤핵관을 고리로 활로를 모색하려는 전략으로 보인다.

이 대표는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윤리위 심의가 당 대표를 흔들려는 시도로 보는가'라는 취지의 질문에 "윤리위의 시도인지는 모르겠지만 징계 절차 시작 이후 혁신위에 대한 공격도 그렇고 우크라이나에 간 것도 사적인 일정으로 간 것처럼 공격이 들어오는데, 윤리위와 관계없이 소위 윤핵관이라고 하는 세력 쪽에서 들어오는 게 명백하지 않나"고 말했다.

'윤리위 뒤에 윤핵관이 있다고 보는가'라는 질문에는 "윤리위가 이러는 김에 '우리가 하자'고 누가 판단할 수도 있다"며 "연관 관계는 파악 못했지만 까마귀가 날았는데 배가 떨어졌다"고 설명했다.

이른바 '이준석 스타일'에 윤핵관이 거부감을 갖고 있는 것 아니냐는 지적에는 "저는 당선되면 연공서열이 아닌 실력 위주로 당이 운영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고, 그게 불편하면 그것에 반대되는 지향점을 걸고 전당대회에서 이기면 된다"며 "갑자기 선거 끝나고 지금 와서 '이런 리더십이 안 된다'는 것은 이율배반적"이라고 했다.

지난달 말부터 최고위 모두발언·백브리핑 등을 자제했던 이 대표는 최근 언론 인터뷰 등을 통해 윤핵관을 집중 비판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전날(4일) 국민일보 인터뷰에서 이 대표는 윤핵관의 견제 배경에 대해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승리와 대선, 지선 승리에 공이 없다"며 "그분들의 역할 또는 정치적 영향력 축소 위기감이 작동한 것"이라고 했다. 같은 날 중앙일보 인터뷰에서는 윤핵관에 대해 "칼을 빼들고 달려오는 사람이랑 무슨 타협을 하나"라며 "사실관계가 전혀 맞지 않는 공격에 타협 지점이 어디 있는가"라고 말했다.

이같은 이 대표의 행보를 윤심(尹心·윤 대통령의 의중)에 영향을 끼치려는 의도로 보는 시각도 있다. 엄경영 시대정신연구소장은 통화에서 "이 대표는 윤핵관의 공격 이면에 대통령이 어느정도 영향을 미쳤다고 판단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20일이면 윤 대통령의 지지율 난조를 해결할 수 있다는 (이 대표의) 발언처럼, 윤핵관을 거론하면서 대통령에게 일종의 메시지를 보내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여권 관계자는 "이 대표가 피해자 이미지를 만들려는 것 같은데 잘 먹힐지는 모르겠다"며 "억울한 부분도 있겠지만 집권당 대표로서 갈등 조정 역할을 기대하기 어렵게 만든 것도 본인"이라고 지적했다.

친윤계에서도 이 대표의 처신을 공개 지적하면서 내홍이 고조되는 모습이다.

이 대표 의혹과 관련해 전날 최고위를 보이콧한 배현진 최고위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본인(이 대표)이 그 누구도 아닌 20대의 본인과 싸우는 걸 온 국민이 다 아는데, '안 했다, 물의 빚어 송구하다'는 말, 스스로가 확신을 갖고 했다면 간단히 해결됐을 일을 대체 몇달 째인가"라고 비판했다.

이어 "횡설수설로 시간 흘려 보내기에 이번 한 주는 그를 믿고 지지했던 많은 이들에게 너무나 아쉽고 또 가혹하지 않나"라며 "해야 할 말만 하시라"고 했다.

김정재 의원도 이날 YTN라디오 '뉴스킹 박지훈입니다'에 출연해 이 대표를 겨냥해 "당 대표로서 하고 싶은 말은 많겠지만 조금 더 절제된 행동을 하면 신뢰를 주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윤리위는 오는 7일 회의를 열고 이 대표의 성 상납 증거인멸교사 의혹 관련 품위유지 의무 위반 여부를 놓고 징계를 심의·의결할 예정이다. 이 대표도 이날 윤리위에 출석해 의혹 소명에 나선다.

윤리위 징계 수위는 ▲제명 ▲탈당 권고 ▲당원권 정지 ▲경고 등 4단계로 나뉜다. 이 대표가 당원권 정지 이상의 중징계를 받으면 불명예 퇴진이 불가피하다. 모든 혐의를 부인하는 이 대표는 가장 낮은 징계인 '경고' 조차 수용하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윤리위가 징계하지 않을 수도 있지만, 이 대표의 의혹을 둘러싼 찬반 여론이 극심한 만큼 어떤 결과가 나와도 당내 상당한 후폭풍이 예상된다.

/정호영 기자(sunris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