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후 9시까지 전국 최소 1만 8309명 확진…2만 명 넘을듯


[아이뉴스24 이정민 기자] 코로나19 유행 반등세가 나타나는 가운데 화요일인 5일 오후 9시까지 전국에서 최소 1만8천309명이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방역 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21시간 동안 전국 신규 확진자는 총 1만8천309명으로 집계됐다.

폭염과 함께 코로나19 확진자수가 증가세를 보인 4일 오후 서울 송파구보건소 선별진료소가 붐비고 있다. [사진=뉴시스]

전날인 4일 동 시간대 1만7천213명보다 1천96명, 1주 전인 지난달 28일 9천822명보다 8천487명 증가했다.

지역별로 경기 5천69명, 서울 4천770명, 인천 1042명 등 수도권에서 1만881명(59.4%)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비수도권에서는 7천428명(40.6%)이 나왔다.

경북 944명, 경남 886명, 충남 665명, 부산 614명, 강원 596명, 대구 550명, 울산 518명, 충북 488명, 전북 479명, 전남 459명, 대전 453명, 광주 338명, 제주 285명, 세종 153명 등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집계가 마감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아있는 만큼 6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많아질 전망이다.

/이정민 기자(jungmin75@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