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아 "소녀시대 완전체 녹음에 울컥...눈물 나더라"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컴백을 앞둔 소녀시대가 녹음을 마친 소감을 밝혔다.

5일 방송된 JTBC '소시탐탐'에서는 완전체 컴백을 앞둔 소녀시대의 모습이 담겼다.

이날 티파니는 멤버들에게 "오랜만에 녹음하는데 어때?"라고 물었고, 윤아는 "마지막 녹음 멤버였는데, 멤버들 목소리가 싹 나오는데 너무 소름 돋았다. 울컥해서 눈물 났더라. 멤버들 목소리에 나도 모르게 '어 소녀시대'라고 했다"고 말했다.

소시탐탐 [사진=JTBC 캡처]

수영은 "우리 진짜 떼창이 예쁘다"며 "하모니가 예쁘다, 목소리가 합쳐지면 예쁜 소리가 난다"고 덧붙였다.

/이지영 기자(bonbon@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