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최태원 "이재용·신동빈 사면, 경제에 도움될 것"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최태원 SK그룹 겸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등 기업인의 특별사면에 대해 우리 경제에 도움이 된다며 필요성을 강조했다.

최 회장은 13일 해비치 호텔&리조트 제주에서 열린 제45회 대한상의 제주포럼 출입기자단 간담회에서 기업인들의 사면에 대해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이 22일 부산 진구 부산상공회의소에서 열린 2030 부산세계박람회(엑스포) 유치기원 대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인수위사진기자단]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이 22일 부산 진구 부산상공회의소에서 열린 2030 부산세계박람회(엑스포) 유치기원 대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인수위사진기자단]

최 회장은 이날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등 경제인 사면복권 문제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사면 문제는 대통령 고유 권한이기 때문에 가능하면 기업인에게 선처를 많이 해달라는 것이 항상 갖고 있던 입장"이라고 답했다.

이어 "아무래도 지금 경제가 어렵다보니 좀 더 풀어줘서 활동 범위를 더 넓게, 자유롭게 해달라는 것"이라며 "우리 경제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재계는 줄곧 이 부회장 등의 사면을 요구해왔다. 대한상의 등 6개 경제단체장은 문재인 정부 때부터 이 부회장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등 150명 안팎의 기업인에 대한 사면복권을 청원한 바 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국정농단 사건에 연루돼 2년 6개월 실형을 받고 복역했으며, 지난해 8월 가석방 됐다. 이 부회장의 사면이 확정되면 향후 5년간 취업 제한 등 조치에서 자유롭게 돼 경영 복귀가 가능하다.

법무부는 현재 광복절 특사 대상 명단을 추리고 있다. 이달 말까지 대상을 확정하고 다음 달 초 심사를 진행며, 윤석열 대통령이 사면 여부를 최종 결정한다.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최태원 "이재용·신동빈 사면, 경제에 도움될 것"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