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계+인']① 이야기꾼 최동훈표 유쾌+통쾌 SF 대작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외계+인' 1부가 2022년 여름 텐트폴 첫 주자로 관객들을 만난다. 이미 전작을 통해 영화계 대표 이야기꾼으로 정평이 나 있는 최동훈 감독은 '외계+인' 속에 무궁무진한 상상력을 담아내 또 한번 모두를 놀라게 한다.

20일 개봉된 '외계+인' 1부는 1391년 고려 말 소문 속의 신검을 차지하려는 도사들과 2022년 인간의 몸 속에 수감된 외계인 죄수를 쫓는 이들 사이에 시간의 문이 열리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로 '타짜', '전우치', '암살' 최동훈 감독의 7년 만 신작이다.

'외계+인'이 SF대작 탄생을 알렸다. [사진=CJ ENM]
'외계+인'이 SF대작 탄생을 알렸다. [사진=CJ ENM]

류준열은 얼치기 도사 무륵 역을, 김태리는 천둥 쏘는 처자 이안 역을, 김우빈은 죄수를 쫓는 가드 역을, 소지섭은 외계인에게 쫓기는 강력계 형사 문도석 역을 맡았다. 또 염정아와 조우진은 신선 흑설과 청운을, 김의성은 밀본의 수장 자장을 연기했다. 이들 외에도 신정근, 이시훈, 이하늬, 김해숙, 전여빈 등이 등장해 존재감을 뽐낸다.

'외계+인' 1부는 최동훈 감독이 공들여 쓴 시나리오 속 탄탄한 스토리텔링과 생동감 넘치는 캐릭터로 기대 이상의 재미를 안긴다. 최동훈 감독 특유의 위트 넘치는 대사와 상황들은 지루할 틈이 없다. 특히 고려시대 무륵과 이안은 류준열과 김태리를 만나 귀엽고 사랑스럽고 에너지가 넘친다. 각자로도 유쾌하지만 둘이 만났을 때 만들어내는 시너지 역시 강렬하다.

류준열과 김태리, 김우빈은 인터뷰를 통해 최동훈 감독이 펼쳐놓은 이야기에 큰 흥미를 느꼈고, 시나리오 역시 기발하다는 생각으로 재미있게 읽었다고 고백했다. 그리고 수많은 대화와 아이디어 회의를 통해 현재의 스토리를 완성했다고 밝히며 이 같은 작업이 배우로서 굉장히 큰 자양분이 됐다고도 전했다. 자신의 일을 너무나 많이 사랑하고, 영화 작업 자체에 행복함을 느끼는 감독과 배우들이 만나 완성해낸 '외계+인'이기에 완성도 역시 최상일 수밖에 없다.

'외계+인'을 쓰기까지 다른 시나리오의 2배 넘는 시간이 걸렸다는 최동훈 감독은 "어떻게 보여드려야 할까 하는 걱정이 많았지만, 이를 해소하는 건 계속 쓰는 것 밖에 없었다"라며 "이 영화가 앞으로 SF 장르를 만들 감독님들에게 좋은 레퍼런스가 됐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한국 영화 사상 이렇게 놀라운 상상력을 발휘한 작품이 있었나 싶을 정도로 모든 면에서 기대를 뛰어넘는 SF 액션 판타지 영화, '외계+인'의 탄생이 반갑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