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권, 코로나 만기연장·상환유예 '연착륙 협의체' 출범


금융지주 회장단 간담회 후속 조치…공통 대응 가이드라인 마련

[아이뉴스24 임성원 기자] 금융당국이 오는 9월 종료되는 만기연장·상환유예 후속 조치로 연착륙을 위한 협의체를 출범했다.

금융위원회는 22일 금융감독원과 시중은행 부행장·은행연합회 등 금융권, 정책금융기관, 연구기관과 함께 코로나 만기연장·상환유예 연착륙을 위한 첫 협의체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김주현 금융위원장이 지난 21일 5대 금융지주 회장단 간담회에 참여한 모습. [사진=금융위원회]
김주현 금융위원장이 지난 21일 5대 금융지주 회장단 간담회에 참여한 모습. [사진=금융위원회]

협의체는 전날 금융위원장과 5대 금융지주 회장단 간담회에서 공통의 가이드라인이 필요하다는 의견에 따라 마련됐다.

금융지주 회장들은 만기연장·상환유예 조치 종료에 대비해 자율적 차주별 조치 계획을 마련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현재 금융지주사들은 만기연장·상환유예 조치를 받는 차주들이 유예된 원리금을 상환여력에 맞춰 나눠 갚을 수 있도록 지원하는 방안과 1:1 컨설팅, 상환일정 조정 등을 추진 중이다.

다만 다중 채무자 등 차주별 상황이 상이한 상황에서 금융회사 간 혼선 방지를 위해 은행·비은행권 모두 동의할 수 있는 공통의 가이드라인을 마련해 대응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다.

이에 정부는 이번 협의체를 통해 개별 금융사의 노력만으로 부족한 부분에 대해 전 금융권이 함께 수용 가능한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우선 추경예산안을 통해 조성된 자영업자·소상공인에 대한 80조원 규모의 재원을 민생안정 지원 방안과 연계 가능하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아울러 정책금융기관자금(41조2천500억원) 등을 지원하면서 고금리 채무로 어려움이 있는 차주 대상으로 저금리 대환(8조5천억원)을 지원한다.

금융위 관계자는 "대출 상환에 어려움이 있는 차주를 위해 새출발기금과 연계해 채무조정을 지원하는 등 차주별 상황에 맞춰 지원할 것"이라며 "협의체 회의는 매주 열면서 충격이 최소화되고 사각지대가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임성원 기자(oneny@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