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시유 1인극 '그 여자를 노리는 별별 시도', 내달 개막


[조이뉴스24 김지영 기자] 연극 '그 여자를 노리는 별별 시도'가 개막한다.

창작집단 꼴은 내달 11일 포스트 드라마 연극 '그 여자를 노리는 별별 시도’를 씨어터 송에서 개막한다고 27일 밝혔다.

연극 '그 여자를 노리는 별별 시도'가 오는 8월 관객과 만난다. [사진=창작집단 꼴]

전 세계 배우들의 바이블이라고 불리는 이 작품은 한국에서 처음 무대에 올라간다. 1인극으로 제작되어 '자본2', '에쿠우스'의 주연을 맡은 김시유 배우가 75분 동안 열연한다.

총 17개의 시나리오로 구성된 이 작품은 그 여자와 그 여자를 노리는 인물들의 이야기다. 그 여자는 아이를 잃은 엄마이기도 하고 집을 떠난 딸, 포르노 스타가 되기도 한다. 여러 인물의 이야기를 한 캐릭터에 담았다.

'으르렁대는 은하수'와 '고야'를 맡은 창작집단 꼴의 손현규가 연출했다.

손현규 연출은 "포스트 드라마 연극은 아직 대중들에게 친숙하지 않은 장르다"며 "이 작품을 통해 관객들이 더 넓은 작품 세계를 경험을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강남에 위치한 씨어터 송은 탈 대학로를 꿈꾸는 젊은 연극인들의 새로운 무대다.

'그 여자를 노리는 별별 시도'는 올해 제22회 밀양공연예술축제, 제10회 대전청년유니브연극제, 제32회 거창국제연극제에 경연작품으로 참가했다.

공연은 내달 13일까지 이어지며 예매는 인터파크 티켓에서 가능하다.

/김지영 기자(jy1008@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