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리슨 업' 라이언전 "주변 만류 불구, 김승수 참교육 위해"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리슨 업' 라이언전이 주변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출연을 결심한 이유를 밝혔다.

28일 오후 진행된 KBS 2TV 'Listen-Up(리슨 업)'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라이언전은 "라이언전 만의 세계관과 색깔을 보여드릴 것"이라면서 관전포인트를 공개했다.

그는 "사실 같이 프로듀싱을 하는 팀들이 출연을 모두 말렸는데 괜히 화가 나서 출연을 결정했다"라며 "제작진과 미팅 중에 나를 물어뜯으려고 하는 분이 계신다더라. 김승수를 참교육 시키려고 나왔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리슨업' 라이언전 [사진=KBS]
'리슨업' 라이언전 [사진=KBS]

'리슨업' 김승수 [사진=KBS]
'리슨업' 김승수 [사진=KBS]

이에 대해 김승수는 "평소 라이언전 음악을 좋아하니까 재밌게 음악으로 경쟁하고 싶다"면서도 "방송에 진정성 있게 임하는 편이다. 떠오르는 대로 필터링 없이 말하고 있는데, 출연자들이 '저 친구가 정상인가' 하는 것 같다"고 밝혀 궁금증을 자아냈다.

'리슨 업'은 국내 최정상 프로듀서들이 음원 차트 점령을 목표로 펼치는 생존 배틀 프로그램. 라이언전과 팔로알토, 정키, 픽보이, 김승수, 파테코(PATEKO), 도코, LAS(라스), 빅나티(BIG Naughty), 이대휘까지 총 10팀의 프로듀서가 총출동한다. 진행은 다이나믹듀오가 맡는다.

'리슨 업'은 신용재부터 걸그룹 위클리, 에일리, 남우현, 저스디스, 릴러말즈 등과 컬래버레이션을 통한 치열한 경쟁을 예고하고 있다.

30일 밤 10시 35분 첫방송.

/김양수 기자(liang@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리슨 업' 라이언전 "주변 만류 불구, 김승수 참교육 위해"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