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미의 세포들2' PD "혀세포 강유미·유세윤, 능숙하게 녹음"


[조이뉴스24 김지영 기자] '유미의 세포들2' 이상엽 감독이 방송인 강유미, 유세윤을 혀세포로 캐스팅한 이유를 밝혔다.

이상엽 감독, 송재정 작가, 김경란 작가는 28일 오후 화상으로 조이뉴스24와 만나 티빙 오리지널 시리즈 '유미의 세포들' 관련 이야기를 나눴다.

이상엽 감독이 티빙 오리지널 '유미의 세포들2'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티빙]

지난 22일 막을 내린 '유미의 세포들2'에서는 내적인 성장을 이룬 유미(김고은 분)의 모습이 중점적으로 그려졌다. 바비(진영 분)와의 만남으로 배우고 작가로서의 커리어도 쌓으며 앞으로 나아가는 유미의 모습을 통해 시청자에겐 강한 메시지를 던지며 호평을 자아냈다.

애니메이션과 실사화의 조합으로 시청자에게 많은 사랑을 받았던 지난 시즌에 이어 이번 '유미의 세포들2' 역시 새로운 세포들이 등장, 극의 재미를 높였다. 특히 유미가 바비와 키스를 할 때 서로의 혀 세포들이 인사를 주고받고 함께 춤을 춘다. 로맨틱한 스킨십을 '유미의 세포들'답게 귀엽게 표현해 눈길을 끌었다. 무엇보다도 해당 장면은 방송인 강유미, 유세윤이 성우로 참여해 재미를 더했다.

이와 관련 이상엽 감독은 "혀 세포는 분량이 많지는 않지만 중요한 역할을 해야 했다"라며 "연출자로서는 강조하고 욕심을 내고 싶었던 장면 중 하나"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유미의 응큼세포를 안영미 씨가 해준 것도 너무 좋았다"라며 "우리에게 익숙하고 연기를 잘하는 배우가 맡아줬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있었다. 회의하다가 예전에 두 분이 호흡을 맞췄던 게 생각이 나 연락을 드렸더니 흔쾌히 출연을 해주셨다"라고 말했다.

이 감독은 "첫 녹음 날 긴장한 듯 보였지만, 능숙하게 하셔서 금방 녹음을 끝낼 수 있었다"라고 떠올렸다.

/김지영 기자(jy1008@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