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X인터내셔널, 해운운임 상승에 실적 '쑥'…2분기도 '사상 최대'


2분기 매출 5조200억원·영업이익 2894억원…전년比 26.9%·130% 증가

[아이뉴스24 서민지 기자] LX인터내셔널이 자원 시황 및 해운 운임 상승, 물동량 증가 등에 힘입어 1분기에 이어 2분기에도 사상 최대 분기 실적을 달성했다.

LX인터내셔널은 연결재무제표 기준으로 2분기 매출 5조200억원, 영업이익 2천894억원을 기록했다고 29일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26.9%, 영업이익은 130.0% 증가했다.

이는 사상 최대 분기 실적이기도 하다. 기존에 최대 실적은 직전 분기인 1분기에 기록한 매출 4조9천181억원, 영업이익 2천457억원이었다.

LX인터내셔널 부산 물류센터 조감도 [사진=LX인터내셔널]

세전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3천320억원, 2천309억원으로 집계됐다. 전년 동기보다 세전이익은 118.4%, 당기순익은 108.0% 늘었다.

상반기 누적 기준으로는 매출 9조9천381억원, 영업이익 5천351억, 세전이익 6천336억원, 당기순익 4천541억원을 거뒀다. 전년 상반기 대비 매출은 30.1%, 영업이익은 123.9% 증가했다. 특히 상반기 영업이익은 지난해 연간 영업이익의 82%에 도달했다. 세전이익과 당기순익은 각각 124.0%, 117.5% 늘었다.

LX인터내셔널 관계자는 "석탄, 팜 등 자원 시황 상승 및 해운 운임 상승 등 대외 여건이 개선됐다"며 "더불어 생산량을 확대하고 수요처 향 공급을 확대하는 등 고시황기 수익 극대화 노력이 자원, 트레이딩, 물류 전 사업부문의 외형 성장 및 이익 증가로 이어졌다"고 말했다.

LX인터내셔널은 최근 '미래 유망 에너지 분야 핵심 사업자'로 도약하며, 신사업 창출을 통해 LX그룹 성장에 기여하는 것을 회사의 중장기 전략 방향으로 설정했다. 이를 위해 니켈과 신재생 발전을 전략사업으로 육성하고, 친환경 소재 및 물류센터 운영 사업 등을 미래 수익 기반으로 추가 확보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니켈은 광산 등 자산 확보를 통해 사업기반을 구축하고자 인도네시아 내 복수의 자산을 대상으로 검토를 진행 중이다. 인도네시아 배터리 그랜드 패키지 프로젝트에도 참여하고 있다. 신재생 발전 분야에선 국내 바이오매스 및 인도네시아 수력 발전 중심으로 자산 투자를 확대하여 ESG 기여 및 안정적 수익원 역할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탄소저감과 자원순환 사업 수익화를 통해 해당 분야 육성 가능성도 모색 중이다.

LX인터내셔널은 "미래 수익 기반 추가 확보를 위해 친환경 플라스틱, 첨단소재, 물류센터 개발·운영 등 LX그룹 사업 성장에 기여할 수 있는 신규사업과 투자 안건을 지속 발굴하고, 적극적인 M&A도 검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서민지 기자(jisse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