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0년의 길이 열리다' 1차라인업…이선희·더보이즈→포레스텔라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600년의 길이 열리다' 1차 라인업이 공개됐다.

문화재청이 주최하고 한국문화재재단, KBS 한국방송이 주관하는 광복 77주년 문화유산 방문캠페인 특별공연 '600년의 길이 열리다'가 오는 13일 오후 7시10분 청와대 본관 야외특설무대에서 개최된다.

먼저 최고의 가창력과 대중성을 겸비한 대한민국 대표 디바 이선희가 출연을 확정했다. 이선희는 우리나라 역사의 상징인 청와대 메인 스테이지에 올라 청와대의 미래와 국민 대통합의 의미를 가득 담은 특별한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600년의 길이 열리다' 1차라인업으로 가수 이선희·Apink 초봄·잔나비·하성운·멜로망스·포레스텔라·더보이즈가 확정됐다. [사진=비트인터렉티브, 빅플래닛메이드, 아이에스티엔터테인먼트, 어비스컴퍼니, 페포니뮤직, 후크엔터테인먼트 ]

크로스오버 그룹 포레스텔라 역시 대한민국 현대사의 중요한 순간에 늘 함께 했던 청와대 본관 중앙계단을 무대로 어린이합창단과 아름다운 하모니를 들려준다.

또한 그룹사운드 잔나비가 출격해 세대를 초월한 위로와 감동의 무대를 선사하고, 감성 듀오 멜로망스가 우리 역사의 희로애락을 대체 불가한 감성으로 노래한다.

여기에 에이핑크 초봄, 하성운, 더보이즈 등 우리나라 대표 K팝 스타들이 출연해 다채로운 퍼포먼스를 펼칠 뿐만 아니라, 청와대 곳곳에 숨겨진 역사의 의미와 문화재로서의 숨은 가치를 전 세계 시청자들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600년의 길이 열리다'는 13일 오후 7시 10분 KBS 1TV를 통해 생방송으로 시청할 수 있으며, KBS WORLD로 전 세계 117개국에 동시 송출된다. 또 유튜브 채널 KBS Kpop 라이브 스트리밍으로도 만날 수 있다.

해당 공연에는 3천명의 관람객이 참여할 수 있으며, 관람을 희망하는 사람은 1일 오후 2시부터 3일 자정까지 문화재청 홈페이지와 KBS 홈페이지를 통해 1인당 2매를 무료로 신청할 수 있다.

/김양수 기자(lia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