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나' 편집 감독, 이주영 감독 지지 "신뢰 처참히 무너져"


[조이뉴스24 김지영 기자] 쿠팡플레이 오리지널 '안나'가 편집 관련 논란이 불거진 가운데 '안나' 편집감독 김정훈이 이주영 감독을 지지했다.

김정훈 편집감독은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지난 6월 24일에 본 '안나'는 내가 감독과 밤을 지새우며 편집한 '안나'가 아니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안나' [사진=쿠팡플레이]

이어 "쿠팡이 편집 프로젝트 파일을 달라고 했을 때 있어서는 안되는 일이라고 생각했고, 제작사로부터 받아간 것을 알고 나서는 그래도 설마 설마 했지만, 우리가 만든 8부작이 6부작으로 짜집기돼 세상에 나왔다"라며 "우려했던 일이 현실이 됐을 때 신뢰는 처참하게 무너졌다"라고 털어놨다.

그는 "보통 편집 과정에서 무수히 많은 사람들의 의견이 반영된다"라면서도 "그것은 문서로 기록된다. '안나'는 그런 게 없었다. 반나절 정도 쿠팡 관계자들이 와서 한 말들이 전부였다"라고 폭로했다.

또한 "나도 이주영 감독님처럼 내 이름을 크레딧에서 빼달라고 요구했지만, 지금도 이름이 남아 있다"라며 "내가 편집한 것이 아닌, 누가 편집했는지도 모르는 '안나'에 내 이름이 올라가 있는 것을 견디기 어렵다"라고 했다.

'안나'의 극본을 쓰고 메가폰을 잡은 이주영 감독은 지난 2일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시우를 통해 "제작사도 아닌 쿠팡플레이가 감독인 나조차 완전히 배제한 채 일방적으로 편집해 내가 극본을 쓰고 연출한 '안나'와는 완전히 다른 작품이 됐다"라고 밝혀 파장을 일으키고 있다.

/김지영 기자(jy1008@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