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쪽같은 내새끼' 아기 된 13세…온라인 그루밍·우울증 중증도 진단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금쪽같은 내새끼'에 아기가 된 13세 쌍둥이 언니가 출연한다.

5일 오후 8시 방송되는 채널A '요즘 육아 - 금쪽같은 내새끼'에는 13세 쌍둥이 딸을 둔 엄마가 등장한다. 엄마는 첫째가 과거 온라인 그루밍에 휘말린 뒤, 지난해 10월 소아 우울증 중등도 진단을 받았다는 고민을 털어놓는다.

선 공개된 영상에서는 친구들과 함께 카페를 찾은 쌍둥이의 모습이 보인다. 동생은 주문한 메뉴가 나오자, 익숙한 듯 금쪽이에게 음식을 떠먹여 준다 연신 챙겨주던 동생이 잠시 자리를 비우자, 금쪽이는 "동생 보고 싶다"며 불안함을 내비친다. 안절부절못하며 끙끙 앓는 소리를 내다가, 동생에게 여러 차례 전화까지 건다.

금쪽같은 내새끼 [사진=채널A]

이를 지켜보던 오은영은 금쪽이의 이상 행동과 관련해 "우울해서 그렇다고 설명할 수는 없다"라는 의외의 분석 결과를 내놓는다. 덧붙여 금쪽이가 본인의 나이에 맞게 하루를 운영하지 못하는 것 같다고 설명한 오은영. "(13살답게) 생활 속 기능을 발휘하는 부분이 많지 않은 것 같다"라며 금쪽이의 또 다른 문제점을 짚어낸다.

이어 관찰된 일상에서는 엄마와 금쪽이의 등교 준비 모습이 보인다. 졸업 사진 촬영이 있는 날, 학교에서 지정한 복장을 챙겨 준 엄마에게 "긴 바지 입을래. 다리에 점 있잖아"라며 거부한다. 이어지는 실랑이 속, 화가 난 엄마가 방을 나서자 혼자 남겨진 금쪽이는 끙끙 앓는 소리를 내며 의문의 물건을 챙긴 뒤 구석으로 가더니 이상 행동을 보인다. 엄마는 금쪽이가 종종 이상 행동을 보인다고 말해 스튜디오는 충격에 휩싸인다.

/김양수 기자(lia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