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ENM, 2분기 영업익 35.3% 감소 "콘텐츠 경쟁력 강화·수익성은 부진"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CJ ENM이 콘텐츠 경쟁력 강화와 글로벌 사업 경쟁력 강화로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31.3% 증가했으나 영업이익은 수익성 부진으로 35.2% 감소했다.

4일 CJ ENM은 올해 2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은 1조1천925억원, 영업이익은 556억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CJ ENM이 2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은 1조1천925억원, 영업이익은 556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사진=CJ ENM 로고]

미디어 부문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58.4% 증가한 7천228억원, 영업이익은 56.0% 감소한 254억원을 기록했다.

'우리들의 블루스', '환혼', '유미의 세포들 시즌2' 등 프리미엄 지식재산권(IP)의 경쟁력 강화를 통한 채널 성장으로 TV광고가 전년 동기 대비 5.9% 증가하는 등 견조한 성장세를 유지했다. 같은 기간 콘텐츠 판매가 전년대비 258.9% 증가하고, 티빙의 매출 역시 전년 동기 대비 122.1% 늘어나는 등 매출 성장을 견인했다.

지난해 인수한 엔데버 콘텐트가 제작한 'See 3', 'Surfside Girls' 등 프리미엄 콘텐츠 판매가 증가하며 전분기 대비 매출이 93.7% 늘어 미디어 부문 매출 증가에 기여했다.

CJ ENM은 하반기에는 채널 및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시리즈 등 글로벌 콘텐츠 판매를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디글', '스튜디오 와플' 등 디지털 채널도 강화해 나간다. 티빙은 파라마운트+ 제휴, 엔데버 콘텐트 작품 공개, 오리지널 IP 등 콘텐츠 라이브러리를 강화해 시장점유율을 압도적으로 확대한다는 전략이다.

커머스 부문은 매출 3천517억원, 영업이익 195억원을 기록했다. 올 상반기 리오프닝 분위기에 따른 오프라인 소비 쏠림 현상이 심화되고 TV 송출수수료 및 미래 지속 성장을 위한 투자 비용이 증가하며 전년보다 실적이 감소했다.

CJ ENM은 하반기에는 뷰티·건강기능식품 등 고수익 상품 포트폴리오를 강화하여 외형 및 수익성 개선에 집중할 예정이다. 또한 자체 브랜드의 유통 채널을 확대하고, 모바일 라이브 커머스 고유 IP 육성, '겟잇 뷰티' '스트릿 맨 파이터' 등 엔터테인먼트 부문과의 협업을 통한 차별화된 콘텐츠 커머스 경쟁력을 강화할 예정이다.

음악 부문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41.3% 증가한 924억원, 영업이익은 589.4% 늘어난 148억원을 기록했다. 자체 아티스트인 INI의 두번째 미니앨범 'I'와 'JO1'의 두번째 정규앨범 'KIZUNA'가 오리콘 차트 1위를 기록하는 등 일본 음악 레이블 'Lapone'를 중심으로 해외 사업이 본격화됐다. 또 'KCON: WORLD PREMIERE'과 임영웅, 에이티즈 국내 콘서트 등 라이브 매출이 증가하며 수익성 성장을 이끌었다.

올 하반기에는 INI와 티오원(TO1), 케플러의 컴백이 예정돼 있다. 8월 'KCON 2022 LA', 9월 'JO1' 첫 일본 라이브 아레나 투어 'KIZUNA', 유명 국내 아티스트 콘서트 등 라이브 이벤트가 예정되어 있어 성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기대된다.

영화 부문은 2분기 매출 256억원, 영업손실 41억원을 각각 기록했다. '브로커'와 '헤어질 결심'이 칸 영화제에서 수상하며 해외 판매가 호조를 보였으나 국내 박스오피스에서 부진하며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오는 9월 추석 시즌 이석훈 감독의 '공조2: 인터내셔날'이 개봉될 예정이며 뮤지컬 '킹키부츠'를 시작으로 11월 '브로드웨이 42번가', 12월 '물랑루즈'가 아시아 초연을 앞두고 있어 하반기 영화 부문의 실적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했다.

CJ ENM은 "하반기에는 독보적인 콘텐츠 경쟁력과 사업 포트폴리오 강화에 기반한 수익성 제고에 집중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