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준열, 40억 차익 부동산 투기 의혹 해명 "사업 보류로…"


[아이뉴스24 홍수현 기자] 배우 류준열 측이 부동산 투기 의혹을 해명했다.

지난 4일 방송된 KBS 2TV ‘연중 라이브’에서는 2022 상반기 연예인들의 부동산 매각에 대한 뉴스를 다뤘다.

류준열 [사진=KBS 2TV ‘연중 라이브’ 캡처]

이날 방송에서는 가수 이효리, 서태지, 비 배우 송혜교, 김태희 등이 부동산 매각으로 시세차익을 본 사실을 전했다.

이효리·이상순 부부와 송혜교는 약 30억원, 서태지, 비·김태희 부부가 각각 약 300억원의 시세차익을 올린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서는 스타들의 부동산 매매를 두고 시세차익만을 노린 투기성 매매가 아니냐는 지적도 꾸준히 제기된다.

류준열 [사진= KBS 2TV ‘연중 라이브’]

류준열의 경우 지난 2020년 법인 명의로 강남구 역삼동 땅을 매입해 신축한 건물을 올해 초에 매각해 부동산 투기 의혹에 휩싸였다.

류준열은 땅 매매 당시 매매가의 90%인 52억원을 대출받아 땅을 산 데다 24억원을 들여 지은 건물도 17억원의 대출을 받았다.

이후 2년여 만에 해당 건물을 150억 원에 되팔아 세후 40억 원의 시세 차익을 냈는데 풀대출로 매매와 빌딩 신축이 이뤄진 점, 짧은 시간에 되판 점 등을 고려할 때 투기 목적이 아니겠느냐는 의혹이 불거졌다.

나덕규 세무사는 연예인들이 법인 명의로 부동산을 매입하는 이유로 "법인을 설립해 취득세 중과를 피해 갈 수 있으며 보유 및 처분 수익에 대해서도 법인세율은 22%로 개인 최고 세율 49.5%보다 훨씬 낮다"며 "이런 이유로 연예인들이 부동산 가족 법인을 설립해 건물을 매입하는 경우가 많아지고 있는 걸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류준열 측은 "강남에 건물을 지어 (친구들과) 의류사업을 할 예정이었지만 코로나19로 인해 사업을 보류, 건물을 매각했다"고 설명했다.

/홍수현 기자(soo00@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