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산' 박지환 "김한민 감독, 나대용 장군 역 제안 이유 모르겠어"


[조이뉴스24 김지영 기자] 배우 박지환이 '한산'에 함께하게 된 과정을 밝혔다.

박지환은 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조이뉴스24와 만나 영화 '한산: 용의 출현'(감독 김한민) 관련 이야기를 나눴다.

배우 박지환이 영화 '한산: 용의 출현' 인터뷰를 앞두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최근 개봉해 누적관객 수 350만 돌파를 앞두고 있는 '한산'은 명량해전 5년 전, 진군 중인 왜군을 상대로 조선을 지키기 위해 필사의 전략과 패기로 뭉친 이순신 장군과 조선 수군의 한산해전을 그린 영화. 박지환은 극 중 거북선을 설계한 장수 나대용으로 분했다.

박지환은 영화 '봉오동 전투' 이후 김한민 감독에게 '한산' 출연을 제의 받았다고 밝혔다. 그는 "김한민 감독님이 '봉오동 전투' 시사회 날 제게 오셔서 '한산'을 준비하고 있다고, 같이 하자고 말씀해주셨다. '봉오동 전투'에서 야비한 훼방꾼 역으로 나와 일본 장수 캐릭터일 줄 알았다. 그런데 나대용 장군이었다. 거북선을 고안한 분이라고 설명을 들었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김한민 감독님이 왜 제게 나대용 캐릭터를 제안해주셨는지 여전히 모르겠다. 왜 나에게 그런"이라며 지금도 아리송한 반응을 보였고 "김한민 감독님은 '그냥 '봉오동 전투'를 보는데 너를 보니 나대용 장군이 떠올랐다'라고 하셨다. 그래서 따로 더 물어보지 않았다. 제게 그건 중요한 부분이 아니"라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달 27일 개봉한 '한산'은 박지환을 비롯해 박해일, 변요한, 안성기 등이 출연한다.

/김지영 기자(jy1008@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