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이문정 "출산 25일만…골반·허리 통증"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배우 이문정이 출산 25일 만에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촬영에 나선 상황을 고백했다.

이문정은 4일 방송된 ENA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12회에서 회사의 희망퇴직 권고에 대한 부당함을 주장하는 이지영 역을 맡아 연기했다.

배우 이문정이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에 출연했다. [사진=이문정 인스타그램]

방송 후 이문정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급하게 캐스팅 되어 로이 낳고 25일만에 촬영하게 된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라며 "골반과 허리가 조금 아팠지만 아기 낳고 복귀가 늦어질까 염려할 틈도 없이 너무나도 배려 넘치고 행복한 현장에 나올 수 있어서 정말 감사했어요"라고 밝혔다.

이어 "이준이 닮은 우리 로이에게도 넘 고마워"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문정은 2018년 결혼했다. 2020년 4월 첫아이에 이어 최근 둘째를 출산했다.

/김양수 기자(lia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