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의명곡' 몽니, 상의 탈의 '흥분의 도가니'…육중완밴드와 컬래버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불후의 명곡' 몽니 김신의가 "사랑하는 동료이자 동생"이라며 육중완 밴드를 소개했다.

6일 오후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 록페스티벌 in 강릉 2부 첫 무대에 오른 몽니는 '어쩌다 마주친 그대'에 이어 '소나기'를 연달아 선보이며 뜨거운 열기를 이끌었다.

이날 몽니의 김신의는 흥에 겨워 상의 탈의 후 공연을 이어나갔다.

'불후의 명곡' 몽니 [사진=KBS]

이날 김신의는 "아끼고 사랑하는 동료이자 동생"이라며 육중완 밴드를 소개했고, 몽니와 육중완밴드는 '행진' 컬래버레이션 무대를 선보였다. 두 팀의 완벽한 컬래버에 객석은 뜨겁게 반응했다.

/김양수 기자(lia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