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내가 네 M이다=체리블렛 해윤 "만인의 '고막여친' 목표"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복면가왕' 내가 네 M이다의 정체는 체리블렛 해윤이었다.

7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2연승에 성공한 가왕 '인디언 인형'의 질주를 막기 위한 복면가수들의 듀엣곡 대결이 진행됐다.

'복면가왕' 체리블렛의 해윤이 '내가 네 M이다'로 출연했다.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원조 꽃미남 스타 김원준, 룰라의 채리나, 니콜, 오마이걸 유빈, 래원, 위일청이 12명의 연예인 판정단에 합류했다.

1라운드 첫 번째 무대에는 '내가 네 M이다'와 '내가 네 엄마로 보이니?'가 대결을 펼쳤다.

판정단의 의견이 분분한 가운데, '내가 네 엄마로 보이니?'가 '내가 네 M이다'를 제치고 2라운드에 진출했다.

'내가 네 M이다'의 정체는 체리블렛의 해윤이었다. 걸그룹 출신 판정단은 모두 해윤을 뽑았다고. 채리나는 "보컬이 너무 좋은 친구다"라고 해윤의 가창력을 칭찬했다. 또 유빈은 해윤과의 남다른 친분을 드러냈다.

이어 해윤은 "팬분들이 저를 '고막 여친'이라고 부르는데 많은 대중들이 '고막 여친'이라 불러주셨으면 좋겠다"라는 바람을 드러냈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