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동 재개' 골든차일드 태그 "건강 좋아져, 멤버들 걱정 덕 빨리 쾌차"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그룹 골든차일드 태그가 건강 회복 후 활동 합류 소감을 전했다.

8일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그룹 골든차일드 여섯 번째 미니 앨범 'AURA'(아우라)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골든차일드가 8일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열린 미니 6집 '아우라'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울림엔터테인먼트]

지난 5월 건강상 이유로 한동안 활동을 쉬었던 태그 역시 '아우라'를 통해 활동 복귀를 알렸다. 태그는 "오랜만에 멤버들과 활동하게 됐다. 멤버들과 가족들이 걱정해줘서 빠르게 쾌차했다. 복귀한 만큼 멤버들과 합 잘 맞추면서 열심히 활동하겠다"고 말했다.

MC 하루가 "지금은 괜찮냐"고 묻자 태그는 "지금은 멀쩡하다"고 말하며 웃었다.

앞서 골든차일드 태그 소속사 울림엔터테인먼트는 지난 5월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태그는 18일 최초 검사 결과 간 상태가 좋지 않다는 진단을 받았으나, 의료진의 지속적인 검사와 치료로 현재는 검사 결과와 건강 상태가 많이 호전됐다"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이후 태그는 미주 투어 콘서트에 참여하지 않으며 건강 회복에 힘 썼다. 그 결과 빠른 시간 안에 건강을 회복해 6월 27일부터 팀 활동을 재개한 데 이어 컴백 활동에도 참여하게 됐다.

한편 골든차일드 신보는 8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