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범가족' 박희순 "어른 섹시? 어른은 보여줄 수 있다" 농담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박희순이 '마이네임'과는 다른 연기를 예고했다.

박희순은 9일 오전 서울 JW 메리어트 동대문 그랜드볼룸에서 진행된 넷플릭스 시리즈 '모범가족'(감독 김진우) 제작발표회에서 "평범한 가족이 마약 조직과 얽히는 이야기"라며 "비현실적이면서도 현실적이고, 비극적이면서도 웃픈 상황이 겹쳐서 굉장히 흥미롭고 긴박감 넘치는 이야기에 매료됐다"라고 말했다.

'모범가족' 박희순 [사진=넷플릭스]

이어 박희순은 '마이 네임'에서 보여준 '어른 섹시'를 또 볼 수 있느냐는 질문에 "섹시는 몰라도 어른은 보여줄 수 있을 것 같다"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정우와 김진우 감독은 "'마이네임'과는 다를 것"이라고 자신했다.

'모범가족'은 파산과 이혼 위기에 놓인 평범한 가장 동하가 우연히 죽은 자의 돈을 발견하고 범죄 조직과 처절하게 얽히며 벌어지는 범죄 스릴러다.

평범한 가장에게 닥친 범상치 않은 사건을 시작으로 붕괴 직전의 가정과 범죄 조직, 그리고 이들을 수사하는 경찰이 얽히며 해결하려 할수록 계속해서 꼬여가는 이야기가 이어진다.

정우는 평생을 모범적으로 살아온 유약한 가장 동하 역을, 박희순은 사라진 돈 가방의 행적을 좇아 동하를 추적하는 마약 조직 2인자 광철 역을 맡아 각각 가족과 돈을 지켜야만 하는 두 남자의 끈질긴 이야기를 그린다.

윤진서는 무능력한 동하에게 이혼을 고하는 아내이자 비밀을 숨긴 은주 역을, 박지연은 그들을 가까이서 지켜보며 동하와 광철의 관계를 파고드는 경찰 주현 역을 연기한다.

'슈츠', '추리의 여왕', '좋아하면 울리는' 시즌2 등을 연출한 김진우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모범가족'은 오는 12일 전 세계 190여 개국에 공개된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