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영우' 강태오 "'섭섭한데요?' 관심 얼떨떨, 우영우 믿고 연기했다"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강태오가 유행어 '섭섭한데요?'에 얽힌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에 출연 중인 배우 강태오와 강기영, 하윤경, 주종혁이 10일 오후 7시 네이버 나우(NOW.) 스페셜 쇼에 출연해 드라마 비하인드를 이야기 했다.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에 출연 중인 배우 강태오가 10일 네이버 나우(NOW.) 스페셜 쇼에 출연해 이야기하고 있다. [사진=네이버 나우 방송화면 캡처]

이날 강태오는 언제 인기를 실감하냐는 질문에 "팔로워도 늘고 주변 지인들이 '네 이야기를 많이 하더라'라고 하면 우영우에 관심을 가져준다고 체감을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어머니께서 지인 분들 요청을 해서 집에 사인지 구비하고 있다"고 웃었다.

강태오는 훈훈한 외모와 다정한 성격으로 인기를 한몸에 받는 법무법인 한바다 송무팀 직원 이준호 역을 맡았다. 우영우(박은빈)만을 향한 직진 로맨스로 설렘을 선사하고 있다.

눈빛 연기와 리액션으로 사랑받고 있는 강태오는 "준호는 영우에 대한 감정이 있다. 리액션이 많다. 영우를 지켜보고 사건을 겪으면서 느끼는 감정들을 순간적인 표정이나 눈빛으로 보여줘야 하는 장면이 많다. 어떻게 납득을 시키고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을지 생각을 많이 했다"고 말했다.

촉촉한 눈빛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자 "안구건조증이 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극중 이준호가 우영우에 대한 감정을 표하는 "섭섭한데요" 대사는 유행어가 됐을 정도. 강태오는 "섭섭하다고 해주는데 너무 감사하다. 그런 관심을 받게 될줄 꿈에도 몰랐다. 얼떨떨 하다"고 말했다.

그는 "(연기를) 하면서도 확신을 갖지 않아서 감독님과 조율을 많이 했고 여러 시도 끝에 나왔다. 최대한 영우의 마음을 믿고 연기했다"라고 촬영장 에피소드를 전했다.

종영까지 4회를 남겨두고 있는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는 매주 수목 밤 9시 ENA채널에서 방송되며, seezn(시즌)과 넷플릭스를 통해서도 공개된다.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