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플러, 빌보드 재팬 1억 스트리밍 돌파…BTS·트와이스 이어 3번째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그룹 Kep1er(케플러)가 또 한번 1억의 신화를 썼다.

케플러(최유진, 샤오팅, 마시로, 김채현, 김다연, 히카루, 휴닝바히에, 서영은, 강예서)의 데뷔 타이틀곡 'WA DA DA (와 다 다)'는 지난 10일 오후 빌보드 재팬 스트리밍 송 차트(Streaming Songs)에서 누적 재생 수 1억 회를 돌파했다.

그룹 케플러가 20일 오후 서울 광진구 광장동 예스24라이브홀에서 열린 두 번째 미니앨범 'DOUBLAST'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공연을 하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그룹 케플러가 20일 오후 서울 광진구 광장동 예스24라이브홀에서 열린 두 번째 미니앨범 'DOUBLAST'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공연을 하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케플러는 지난 1월 발표한 첫 번째 미니앨범 'FIRST IMPACT (퍼스트 임팩트)' 타이틀곡 'WA DA DA'로 세계 최대 음악 스트리밍 사이트 스포티파이 (Spotify)에 이어 빌보드 재팬에서도 억대 성과를 이뤄내며 범접할 수 없는 글로벌 파급력을 증명했다.

케플러는 BTS(방탄소년단), 트와이스(TWICE)에 이어 빌보드 재팬 차트 내 1억 스트리밍을 기록한 세 번째 K-POP 아티스트이자 두 번째 K-POP 걸그룹으로 또 한번의 커리어 하이를 달성했다.

'WA DA DA'는 발매 직후 각종 글로벌 음악 플랫폼의 최상위권 차트에 이름을 올리며 탈신인급 행보의 스타트를 끊었고, 뮤직비디오 또한 공개 3개월 만에 유튜브 조회수 1억 뷰를 돌파하며 현재도 거침없는 상승세를 보여주고 있다. 지난 6월 발매한 미니 2집 'DOUBLAST (더블라스트)' 또한 자체 기록을 경신하며 '괴물 신인'다운 커리어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이처럼 글로벌한 인기의 중심에 서 있는 케플러는 오는 9월 7일 'FLY-UP (플라이-업)' 발매와 함께 일본 정식 데뷔를 앞두고 있다. 이를 기념해 당초 2회로 예정돼 있던 'Kep1er Japan Debut Showcase LIVE (케플러 재팬 데뷔 쇼케이스 라이브 플라이-업)'은 팬들의 폭발적인 관심 속 1회 차 추가 오픈이 결정되었고, 선공개된 일본 데뷔 타이틀곡 'Wing Wing (윙 윙)'의 음원과 뮤직비디오 또한 현지의 폭발적인 반응을 이끌고 있다.

케플러는 일본 정식 데뷔 전부터 한국 여자 아이돌 데뷔곡 중 역대 최단기간 일본 레코드협회 '골드' 인증, 현지 메이저 언론의 집중 조명 하에 일찌감치 그 위상을 드러냈다. 이날 빌보드 재팬 1억 스트리밍 기록으로 또 한번 글로벌 팬들을 놀라게 한 만큼 케플러가 일본에서 펼쳐 보일 '4세대 1티어'급 활약에 큰 기대감이 모이고 있다.

월드와이드한 존재감으로 글로벌 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케플러는 오는 9월 7일 첫 번째 싱글 'FLY-UP'으로 일본 정식 데뷔를 앞두고 있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