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권 교체 후 한일 경협도 '해빙' 조짐…기업 57.0% "경제협력 원해"


첨단기술 교류·글로벌 공급망 이슈 대응 함께 나서야…"양국 관계 개선, 투자·고용에 도움"

[아이뉴스24 장유미 기자] 문재인 정부 당시 강제징용, 일본군 위안부 등 과거사 문제로 얼어붙었던 한일 관계가 윤석열 정부 들어 해빙 분위기를 맞이한 가운데 국내 기업 절반 이상이 한일 갈등을 해소하고 경제협력에 나설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국내 기업 절반 이상이 한일 갈등을 해소하고 경제협력에 나설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사진=뉴시스]

16일 한국경영자총협회가 설문조사 기관 글로벌리서치에 의뢰해 지난달 27일부터 7일간 전국 30인 이상 기업 207개사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응답기업 57.0%가 이처럼 답변했다. 207개 기업 중 103곳은 일본 지분이 30% 이상인 기업이다.

이들은 최근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과 인도-태평양 경제프레임워크(IPEF) 등 대규모 다자간 무역협정이 출범하는 상황에서 향후 한일 간 무역이 더욱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했다. 또 양국 간 중점적 경제협력 분야(복수응답)로 'RCEP, IPEF 등을 활용한 무역 활성화(53.4%)'를 가장 많이 꼽았다.

경총 관계자는 "RCEP는 한국, 일본, 아세안 10개국, 중국, 호주, 뉴질랜드 총 15개국이 참여해 전 세계 GDP, 교역, 인구의 약 30%를 차지하는 세계 최대 규모 FTA로, 한국과 일본은 개별 FTA를 체결하지 않아 RCEP을 통한 간접 FTA 효과가 기대된다"며 "IPEF도 한국, 일본, 미국, 인도, 호주, 뉴질랜드 등 13개국이 참여하는 거대 경제 프레임 워크로, 향후 한미일 삼각협력 체계 강화를 통한 경제협력 활성화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그래프=경총]

양국관계 개선이 투자심리 개선과 고용창출에도 긍정적 영향을 줄 수 있음을 시사하는 결과도 나왔다. 응답기업의 37.7%는 한일관계가 개선되면 향후 기업의 투자 및 고용 증대에 도움을 줄 수 있다고 답변했다.

한일관계 악화로 인한 기업 애로사항(복수응답)으로는 '매출 감소(14.5%)', '소재·부품·장비 등 수급차질(13.5%)', '인력왕래 어려움(11.6%)', '수출입 통관지연 등 물류차질(9.2%)', '브랜드 및 기업이미지 악화(4.8%)', '경영 및 투자환경 예측가능성 저하(4.3%)' 등을 호소했다.

[그래프=경총]

양국관계 개선을 위한 정책과제(복수응답)로는 '일본 수출규제 조치 해제 등 무역분쟁 해결(35.9%)', '다자간 무역협정 참여를 통한 무역 활성화(32.5%)', '정부 간 대화와 소통 강화(31.1%)' 등이 꼽혔다.

이는 기업들이 한일관계가 급속도로 경색되던 지난 2019년 7월 시작돼 3년 넘게 지속되고 있는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 대한 우려가 크며, 이를 정책적으로 해결하는 것이 한일관계 개선에 필수적이라고 보고 있음을 시사한다.

배정연 경총 국제협력팀장은 "그간 한일관계 악화로 매출감소, 수출입 통관지연 등 여러 기업활동 어려움이 있었다"며 "하지만 지난 5월 대통령 취임식에 일본대표단이 참석하는 등 한일관계 개선에 대한 기대감이 크다"고 분석했다.

경총은 "한일관계가 경색된 상황에서 주한일본대사와 기업인들의 소통을 위한 간담회를 주기적으로 개최하는 등 양국관계 개선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기업인들이 오랜 시간 발전시켜온 한일 경제협력 관계 복원과 개선에 노력할 것이며 정부도 한일 간 수출규제 조치 해결 등에 나서주길 희망하고 있다"고 밝혔다.

/장유미 기자(sweet@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