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연봉] "작년보다 더 올랐다"…구광모 LG 회장, 71억원 받은 이유


작년 상반기보다 5억6000만원 늘어…경쟁력 제고 기여 등 상여만 48억5100만원 받아

[아이뉴스24 장유미 기자]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올해 상반기에만 71억3천900만원의 보수를 수령했다.

서울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서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친환경 바이오 원료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LG그룹]

16일 LG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구 회장은 상반기 급여로 22억8천800만원, 상여로 48억5천100만원을 받았다. 지난해 상반기(65억7천900만원)와 비교하면 5억6천만원 늘었다.

급여는 기본급으로 6월까지 11억4천300만원, 역할급으로 11억4천300만원, 기타 복리후생으로 100만원을 각각 수령했다. 상여로는 48억5천100만원이 지급됐다.

LG는 "지난해 어려운 경영 환경 속에서도 매출 6조8천590억원, 영업이익 2조4천601억원의 성과를 달성한 점을 감안했다"며 "사업구조 고도화 및 사업 경쟁력 제고에 기여한 점 등도 고려했다"고 밝혔다.

권영수 부회장은 상반기 보수로 15억9500만원을 받았다. 급여는 300만원이었으며 상여는 15억9200만원이었다.

이 밖에도 이전에 LG 대표이사를 맡았던 권영수 LG에너지솔루션 부회장은 급여 300만원, 상여 15억9천200만원 등 총 15억9천500만원을 받았고, 홍범식 사장은 급여 4억5천600만원, 상여 6억3천700만원 등 총 10억9천300만원을 수령했다.

지난해 말 LG전자에서 LG 대표이사로 자리를 옮긴 권봉석 부회장은 9억300만원, 하범종 사장은 8억2천800만원의 보수를 각각 수령했다. 권 부회장은 올 상반기 동안 LG전자에서도 상여로 8억7천400만원을 받았다.

/장유미 기자(sweet@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