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위표] '모범형사2', 정문성 사망 충격 엔딩…7% 최고 시청률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모범형사2' 김효진의 독기어린 욕망이 남편 정문성의 사망이라는 충격적 엔딩을 몰고왔다. 이에 자체 최고 시청률을 얻었다.

22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 집계에 따르면 지난 21일 방송된 JTBC 토일드라마 '모범형사2'(연출 조남국, 극본 최진원) 8회는 전국 유료가구 기준 7%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방송분이 얻은 5% 보다 2%포인트 상승한 수치로 자체 최고 시청률에 해당된다. 수도권 기준으로는 7.1%다.

'모범형사2'가 자체 최고 시청률을 얻었다.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이날 방송에서 '킹'의 자리를 쟁탈하려는 티제이그룹 천나나(김효진)는 추악한 욕망의 민낯을 드러냈다.

강도창(손현주)과 오지혁(장승조)은 정희주(하영) 사건의 중요한 키를 쥔 기동재(이석)를 서울 광수대 팀장 장기진(이중옥)이 잡아갔다는 점이 석연치 않았다. 그 뒤에는 티제이그룹 법무팀 과장 최용근(박원상)이 있었고, 그를 등에 업은 기동재가 혐의에서 벗어난 적이 과거에도 있었기 때문이다. 이번에도 그 때의 양상과 비슷하게 돌아가자, 강도창과 오지혁은 검사의 추가 기소를 유일한 방법으로 봤다. 그러려면 좀 더 확실한 증거들이 필요했다.

그렇게 사건을 다시 파기 시작한 강도창과 오지혁은 추가 증거들을 획득했다. 먼저 기동재의 컴퓨터에서 흰 가운 연쇄살인사건의 현장 사진을 발견했다. 경찰 쪽 자료를 누군가가 빼냈고, 기동재는 그 사진을 토대로 정희주 사건을 연쇄살인으로 조작했다는 의미였다. 시체를 유기할 때 사용했던 대포차도 찾았다. 유기 장소로 향하는 기동재가 찍힌 인근 도로 CCTV를 바탕으로, 가까운 저수지를 수색, 물 속에서 범행 때 사용한 차를 인양했다. 그 차 안에서는 정희주 사건에 사용된 립스틱과 일치하는 뚜껑도 발견됐다. 강력2팀은 이 증거들을 바탕으로 검찰에 추가 기소했고, 배후로는 티제이그룹 부회장 천상우(최대훈)와 법무팀 팀장 우태호(정문성)를 올렸다.

티제이그룹은 천나나의 갑작스러운 이혼 발표로 혼돈의 시기를 보냈다. 이는 회장 천성대(송영창)에게 자신이 "티제이의 구원자"라는 걸 알리기 위해 치밀하게 계획된 천나나의 작전이었다. 티제이그룹의 막강 지주 그룹 맥퀸의 마이클 차(조태관)를 조종해 우태호를 차기 경영자로 결정하게 만들고, 그런 우태호를 배신자로 몰아 '킹'으로 가는 발판을 마련한 것. 천나나는 아버지에게 맥퀸이 '적통' 천상우가 아닌 우태호를 차기 경영자로 결정했고, 이에 천상우를 구속하려는 우태호를 잘라내겠다는 의사를 전했다. 하지만 남편 우태호에게는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다. 난 절대로 당신을 버리지 않을 것"이라는 다른 얼굴을 보였다.

우태호는 그런 아내와의 약속대로 천상우를 구속하기 위해 정희주 사건을 따로 파헤치고 있었다. 김민지(백상희)를 만나 천상우와 정희주의 커넥션을 알아냈고, 이를 녹음해 증거로 남겨뒀다. 검찰 쪽에서 입수한 강력2팀의 추가 기소 자료도 검토, 기동재에게 흰 가운 연쇄살인사건 현장 사진을 넘긴 사람이 최용근 과장이란 사실 또한 확인했다. 기동재를 만나 팩트 체크만 하면 천상우의 손에 수갑을 채울 수 있었다.

하지만 천나나의 네비게이션 기록에서 양평 주소를 확인한 우태호는 오지혁에게 직접 “정희주 사건에 대해서 할 얘기가 있다”고 연락을 취했다. 하지만 천나나가 갑자기 생각을 바꿨다. 우태호가 뜻을 굽히지 않자, 그의 안전벨트를 풀었다. 그리곤 핸들을 꺾어 고의로 사고를 냈다. 피를 흘리며 홀로 차 밖으로 빠져 나오는 천나나의 독기는 안방극장을 장악했다.

그 추악한 욕망으로 오지혁의 치명적 약점도 손에 넣었다. 지난 시즌의 '절대 빌런' 오종태(오정세)가 수감되어 있는 교도소 면회실로 찾아간 천나나는 "못난 자식 때문에 뒤져버린 엄마"라는 오지혁의 약점을 전해 들었다. 그리고 이를 이용해 그의 트라우마를 자극했다. "그 사람이 먼저 내 목을 졸랐다"는 소름 끼치는 이유에서였다.

같은 날 방송된 KBS 2TV '현재는 아름다워'는 28.8%, tvN '환혼'은 9.3%를 각각 기록했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