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人] '한산' 변요한, 이순신으로 시작한 안타고니스트 와키자카


왜군 수장 와키자카 役 "이순신 장군으로 시작하지 않았다면 할 수 없었을 것"

[조이뉴스24 김지영 기자] 배우 변요한으로 완성된 왜군 와키자카 야스하루의 얼굴은 매력적이다. 이순신 장군을 향한 분노, 적대감을 여실히 드러내면서도 넘어설 수 없고 이길 수 없는 현실 앞에선 이순신 장군을 인정하고 만다. 변요한이어서 더 완벽했던 영화 '한산' 속 와키자카 야스하루다.

최근 개봉해 누적관객 수 631만 명을 돌파한 영화 '한산: 용의 출현'(이하 '한산')은 명량해전 5년 전, 진군 중인 왜군을 상대로 조선을 지키기 위해 필사의 전략과 패기로 뭉친 이순신(박해일) 장군과 조선 수군의 '한산해전'을 그린다.

배우 변요한이 영화 '한산: 용의 출현'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해상과 육지 전투에 능한 와키자카는 이순신 장군을 잡기 위해 조선으로 왔다. 부산포에 기지를 둔 그는 거북선에 당하고 겁먹은 채 돌아온 수군들을 보며 "두려움은 전염병"이라며 이순신 장군을 굴복시킬 계획을 세워나간다. 거북선을 앞이 보이지 않는 '메쿠라부네'라고 격하시켜 부르기도 하지만, 이순신 장군의 철저한 전략 앞에 무너진다.

악역이기엔 매력적인, 도리어 멋이 느껴지는 와키자카다. 변요한은 '한산' 와키자카 역을 제안 받고 처음엔 빌런으로 접근해 나가기 시작했다. 그러나 좀처럼 로그라인이 잡히지 않았고, 김한민 감독에게 "빌런보다는 안타고니스트"라는 설명을 들은 후에야 조금씩 설정을 만들어 갈 수 있었다.

"와키자카가 극 중에서 죽는 입장이지만, 이야기를 확장시킨다면 관찰자가 될 수도 있다. 남자 대 남자, 장군 대 장군으로 연기를 해야겠다고 생각했다. 다시 설정을 잡고 준비를 하니 퍼즐이 맞춰졌다."

배우 변요한이 영화 '한산: 용의 출현'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한산'은 국내 최대 관객을 동원한 '명량'의 프리퀄이다. 1700만 관객이 관람했던 '명량'의 전편이자 전작에서 조진웅이 맡았던 같은 배역을 연기하기엔 부담감이 있었다. 또 한편으론 책임감도 있었기에 '한산'의 와키자카를 거절할 수는 없었다.

"제안을 받고 여러 감정이 들었다. 좋을 수도 있고 아닐 수도 있고 해볼 수 있을까하는 의심도 드는데 항상 그러면서 시작했던 것 같다. 조진웅 선배님이 '명량'에서 같은 역을 하셨지만, '한산' 와키자카를 준비할 땐 어떤 것도 참고하지 않았다. 그래야 저만의 와키자카가 탄생할 것 같았다."

와키자카 관련 역사 자료, '명량'에서 조진웅이 연기한 와키자카 등을 참고하진 않았지만 변요한은 이순신 장군의 마음으로 캐릭터를 준비해나갔다. 그는 "이순신 장군님을 되새긴다는 마음으로 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해할 수 있는 선에서 꾸미지 않고 거짓말하고 싶지 않다. 역할에 생명력을 불어넣을 때 무조건 저로부터 시작이다. 사고의 폭을 넓히려고 하지 않고 살면서 느꼈던 경험치, 인물을 바라보는 시선, 투자했던 시간만큼 인물이 나온다고 생각해서 부지런하게 하려는 편이다."

눈으로 하는 연기, 대사 없이도 눈빛으로 감정을 전해왔던 변요한. 이번 작품에서도 그의 눈빛 연기 진가가 발휘된다. 그러나 변요한은 "장점이라는 얘기를 많이 들었지만, 인식하지 않는다"라며 겸손과 프로페셔널한 면모를 동시에 보였다.

"모든 배우는 몸이 도구다. 다 특별하다고 생각하고 제일 중요한 것은 대본을 보고 그 인물의 메시지를 담는 게 가장 중요하다. 그게 안 담기면 아무것도 안 된다. 와키자카는 왜군 수장으로 표현하고 싶었을 뿐이다."

배우 변요한이 영화 '한산: 용의 출현'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눈빛으로 이순신을 향한 여러 감정을 드러내는 와키자카지만, 여느 시대극 속 악인으로서의 모습과는 거리가 멀다. 야욕이나 욕망을 표하는 얼굴과는 다르다.

"연기하는 입장에서는 딜레마일 수는 있다. 이글이글 불타게 하거나 무언가를 '갖고 말거야' 하면서 말을 하는 건 와키자카와는 다른 포인트다. 저는 와키자카의 서신부터 시작해서 그가 보여줄 수 있는 많은 부분들이 야욕을 표현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

'한산' 속 와키자카는 이순신 장군으로 시작한 변요한만이 표현할 수 있는 눈빛과 표정, 분위기로 매력적인 안타고니스트가 됐다. 이순신 장군이 아니었다면 연기를 할 수도 없었다는 변요한에게 작품과 캐릭터를 향한 진심이 느껴진다.

"무조건 이순신 장군을 생각하면서 시작했다. 남자로만 표현하려 했다면 연기할 수 없었을 것이다. 안타고니스트로, 관찰자로 가려면 와키자카의 감정을 풍부하게 담았어야 했다. 장군 대 장군으로도 담아야 하고. 이순신 장군으로 시작하지 않았으면 연기할 수 없었다. 평소 망각했던 이순신 장군을 이번 작품을 통해 더 어린 친구들에게 알려주고 싶다."

/김지영 기자(jy1008@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