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맨파' YGX 현세, 뉴진스 조롱논란 사과 "경솔한 판단"(전문)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스트릿 맨 파이터'에 출연 중인 YGX 현세가 그룹 뉴진스 조롱 논란에 사과했다.

현세는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뉴진스의 'Hype boy' 챌린지를 장난스럽게 찍었고, 댓글에 민감하게 반응해 경솔한 판단과 잘못된 대처를 했다"며 "개인적인 행동으로 많은 분들이 피해를 입는 상황에 민폐를 끼쳐 면목이 없다"고 사과문을 게재했다.

23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 열린 엠넷 댄서 서바이벌 '스트릿맨파이터'(이하 스맨파) 제작발표회에 리더즈들이 참석해 이야기 하고 있다. [사진=엠넷]

이어 현세는 뉴진스와 '하입 보이' 안무가를 비하하려는 의도가 전혀 없었다고 주장한 뒤 "영상으로 인해 상심이 클 뉴진스와 안무가님, 뉴진스 팬 분들, 영상을 보고 눈살을 찌푸렸던 모든 분께 진심으로 사죄드린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현세는 "경솔한 행동으로 피해를 입은 YGX 멤버 분들, YGX 팬 분들, 스맨파 관련 모든 분들과 댄서 분들께도 정말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앞서 현세는 남성 댄서들과 함께 뉴진스의 '하입 보이' 안무를 우스꽝스럽게 따라하는 모습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공개했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이들이 뉴진스의 춤을 희화화해 조롱했다며 비판했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