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마당' 이경애 "과격한 운동+1일 1식, 건강 더 나빠졌다"


[조이뉴스24 김지영 기자] '아침마당'에서 이경애가 현재 건강이 안 좋은 이유를 추측했다.

26일 오전 방송된 KBS 1TV 교양프로그램 '아침마당'에서는 '생생토크, 만약 나라면' 코너가 전파를 탔다.

KBS 1TV '아침마당'에서 이경애가 건강 상태를 고백했다. [사진=KBS 1TV]

이경애는 현재 건강 상태가 좋지 않은 이유가 관절에 좋지 않은 운동과 균형 잡히지 않은 식사 때문이라고 털어놨다.

그는 "전 운동부족이 아니었다. 행글라이더, 스카이다이빙, 수상스키 등 각종 운동을 많이 했다. 그런데 알고 보니 전부 관절에 안 좋은 것을 제 나름 운동을 하고 있다고 생각하면서 하고 있었다. 제 뼈가 안 좋은 것은 과격한 운동 때문이라는 생각"이라고 했다.

이어 "저는 걷는 사람들을 보면서 '인생이 짧은데 왜 한, 두 시간씩 걷지'라는 생각을 하면서 시간이 아까웠다. 차라리 20분 스쿼시를 하는 편이었다. 근데 제가 지금 손목을 못 쓴다"라고 말했다.

그는 "그래서 저는 적당한 것을 즐기는 것은 좋지만, 운동이라고 생각하고 몰입하면 안 되는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이경애는 "음식도 간단하게 먹었다. 하루에 세 끼 힘드니 한 끼만 먹었다. 한 끼에 반찬 하나씩 놓고 먹었다. 저는 하나만 하지 두 개를 못한다. 반찬도 여러 개 있으면 귀찮고 피곤하니까"라며 "그래서 빈혈이고 영양실조가 온 게 아닌가 싶었다. 제가 눈이 좋은 편이었는데 영양실조로 눈도 더 빨리 안 좋아졌다"라고 고백했다.

/김지영 기자(jy1008@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