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人] '한산' 박지환, 비장한 각오로 냉정하게


"나대용 장군의 마음으로" 웃음기 쫙 뺀 감초 박지환의 변신

[조이뉴스24 김지영 기자] 다수의 작품에서 감초 조연으로 활약하며 관객에게 눈도장을 찍은 배우 박지환이 영화 '한산'에서 묵직한 감동을 선사했다. 조금씩 입지를 다져가는 그의 다음이 기다려진다.

이번 여름 영화 중 유일하게 손익분기점을 넘어서고 700만 관객을 돌파한 영화 '한산: 용의 출현'(감독 김한민, 이하 '한산')은 명량해전 5년 전, 진군 중인 왜군을 상대로 조선을 지키기 위해 필사의 전략과 패기로 뭉친 이순신 장군과 조선 수군의 '한산해전'을 그린 전쟁 액션 대작. 박지환은 극 중 거북선 설계자 나대용으로 분했다.

배우 박지환이 영화 '한산: 용의 출현' 인터뷰를 앞두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이번 작품 속 박지환의 활약은 그간의 모습과는 달랐다. 영화 '범죄도시' 시리즈를 비롯해 다수의 극에서 감초 역할로 관객에게 웃음을 선사했던 바 있고 tvN 드라마 '우리들의 블루스'에서는 인간적인 면모로 시청자를 울고 웃게 만들었다. 그런 그가 '한산'에선 사뭇 진지한 모습으로 웃음기를 빼고 뭉클함을 선사한 것.

영화 '봉오동전투'에서 왜군으로 활약했던 박지환은 김한민 감독의 눈에 들어 '한산'에서 함께하게 됐다. 김한민 감독은 일본군이었던 그를 보고 나대용 캐릭터에 적합하다고 생각, 캐스팅을 제안했다. 박지환 역시 나대용이라는 인물이 자신에게 올 줄은 상상도 못했다고 밝혔다.

-실존 인물인 나대용을 준비하면서 사료를 참고했나요? 어떻게 캐릭터를 준비했는지 궁금합니다.

사료를 무시할 수는 없지만, 사료에 집중하다 보면 모이지 않는다. 제가 집중해야할 것은 나대용이 어떤 심정으로 전쟁에 참여하고 전투에 임했는지가 중요했다. 어떻게 하면 적진 한 가운데에 들어가서 돌격해 완벽하게 구축된 전술에 들어갈 수 있었던 마음은 무엇인가 하는 마음에 집중했다. 이순신 장군이 아무 인물한테나 중요한 임무를 맡기진 않았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순신 장군과 나대용 장군의 관계성에 집중했고 나대용 장군을 알아보려 했다.

-나대용 장군을 알아보기 위해서 제사에 참여했다고 들었습니다.

예(禮)를 먼저 보여야 한다고 생각했다. 이분을 분석하기 전에 예를 드리고 들으실지는 모르겠지만, 각오를 말씀드리고 싶었다. 제가 진짜 보잘것 없고 유명하지도 않고 별로인 배우인데 장군님 역을 맡게 됐다, 아무리 생각해도 떠오르지 않으니 영감을 달라고 부탁하고 싶었다. 차례를 지내러 갔더니 후손 분들이 저를 궁금해하셨고 나대용 장군 역을 맡게 된 배우라고 밝혔다. 그랬더니 제게 잘 부탁드린다고 하셨다.

-차례를 지내고 나선 마음가짐이 달라졌나요?

한산도 앞바다를 보고 '비장한 각오'라고 노트에 썼었다. 글을 쓰면서 이 세상 모든 죽은 악룡이 덤벼도 그때 당시의 장군들을 못 이기겠다는 생각이 들더라. 그러려면 비장한 각오도 작다는 생각이 들었다. 극대화해서 오바할 필요도 없지만, 글을 쓰니 머릿속이 냉정해지고 차가워졌다.

배우 박지환이 영화 '한산: 용의 출현' 인터뷰를 앞두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비장한 각오로 준비한 인물이어서 연기를 할 때도 마음가짐이 달랐을 것 같아요. 이순신 장군이 거북선을 출전하지 않겠다고 했을 때, 나대용 장군이 울면서 출항을 부탁합니다. 나대용 장군의 핵심 장면이기도 한데요. 어떻게 준비하셨나요?

그 장면을 준비하고 나대용 장군의 입장에서 봐도 압도적으로 이겨야 하는 느낌을 받았다. 그때의 간절함이면 눈물 한 방울이 아니라 온몸으로 울부짖어도 부족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나대용 장군님을 느껴보려고 머리로는 이해가 안 되니 제사에 참여하면서 그런 곳을 다니다 보니 그런 걸 많이 느꼈다. 전쟁에 임하는 건 단순한 스토리지만, 한산도 앞바다를 배타고 들어가는데 그 비명과 피비린내가 나면 어떨까 하는 생각에 눈물 한 방울은 가볍다고 생각했다. 전쟁에 대한 승리가 얼마나 중요한지를 느꼈던 것 같다.

-그만큼 중요한 장면을 박해일과 함께 호흡하면서 느낀 점은 무엇이었나요?

선배님하고 연기할 때 감정이 없다기보다 너무 커서 그 중심을 압축해서 잡아놓은 상태였다. 눈과 그런 템포와 흐름이. 그러며서 선배와 대사를 주고받는데 엄청난 것들이 보였다. 선배님이 중심을 꽉 잡고 있는 게 보였다. 이런 대사를 주고받는 과정 중에서도 선배님이 준비한 너울과 제가 준비한 너울들이 보였다. 선배님 눈을 보니까 장난이 아니더라. 그 조용함이 얼마나 무서운지. 태풍의 눈이 제일 고요하지 않나. 선배님은 정말 차가운, 정말 푸른 작은 불 하나로 그 모든 것을 뒤덮고도 남았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번 작품에서는 웃음기를 쫙 빼고 열연을 펼쳤습니다. 스스로 웃음기 없는 얼굴을 보니 어땠나요?

모든 모습이 저다. 즐거워야 할 때, 남을 위해서 배려할 때, 즐거운 농담도 하고 그렇고. 힘든 관계에 있을 때는 거칠고 힘들다가도 아름다운 상황에서는 실없는 소리도 한다. 촬영을 하면서 코믹한 캐릭터를 주로 받아보니 제 옷인 것 마냥 봐주셨을 땐 감사했다. 동료들이 '정말 무섭도록 차갑고 침착하구나'라는 얘기를 해줬을 땐 감사하고 좋았다. 이렇게 느낄 수도 있구나 싶었다. 수많은 제 인생의 한 작품일 뿐이다. 또 모른다. 외계인 역할을 할 수도 있지 않나.(웃음)

배우 박지환이 영화 '한산: 용의 출현' 인터뷰를 앞두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연기를 진심으로 즐기면서 임하고 있는 게 느껴집니다. 연기 생활을 하면서 변화를 맞았던 순간도 있었나요?

'대립군'을 마쳤을 때였던 것 같다. 그때 생각을 완전히 바꿨다. 그때 연기에 최선을 다해서 제가 싫었다. 제가 제 모습을 보는 게 싫었다. 스스로 생각해도 제가 무슨 매력이 있는지도 모르겠고 저를 파괴하고 싶은 마음까지 들었다. 아는 형에게 이런 고민상담을 했더니 제주 서귀포시의 김영갑갤러리에서 한 사진을 보고 오라고 하더라. 직접 그 사진을 보러 갔다. 실제로 사진과 마주하니 온몸이 떨리더라. 그때 어떻게 연기를 해야 할지 깨달았다. 시시각각 변하는 하늘과 바람, 비, 구름이 삽시간에 변하는 황홀을 사진으로 담으려고 했던 것처럼 연기도 그렇게 해야겠다고 생각했다. 제가 생각해도 장면이 살아나고 있다는 느낌이 들었다. 그 뒤 '범죄도시'의 장의수를 했고, 만약 이를 깨닫지 못했다면 장의수 역시 답답한 인물이었을 것 같다.

-연기에 임하는 각오도 남다를 것 같습니다.

제 각오 중에 재미가 없으면 떠난다는 게 있다. 식상하고 느끼지 못한다면 할 이유가 없지 않나. 돈이나 벌어야지 싶다면 너무 슬플 것 같다. 이제 그 훌륭한 선배님들이 보여준 연기와 과정 속에 저는 문을 열고 들어가는 느낌이다. 그러니 더 신나고 당차게 가야 하는 게 맞는 것 같다.

/김지영 기자(jy1008@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