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뱅크 mini, '배달의민족과 26일 저금' 출시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카카오뱅크가 '카카오뱅크 mini'의 첫 번째 제휴 서비스인 '배달의민족과 26일저금'을 선보인다.

'배달의민족과 26일저금'은 'mini 26일저금'에 배달의민족에서 사용할 수 있는 상품권을 증정하는 서비스로 저축을 하면서 소비 혜택을 동시에 누릴 수 있다.

카카오뱅크 mini가 첫 제휴 서비스 저금을 출시했다. 사진은 관련 이미지. [사진=카카오뱅크]

'카카오뱅크 mini'는 만 14세부터 만 18세 이하 청소년만 개설할 수 있는 선불전자지급수단이다. 'mini 26일저금'은 매일 500원부터 2천원까지의 금액을 26일 동안 자동으로 저금해 최대 5만 2천원을 모으는 서비스다.

이번 '배달의민족과 26일저금'은 'mini 26일저금'의 첫 제휴 서비스로, 9월5일부터 18일까지 가입할 수 있고 1인 1개만 진행할 수 있다.

저금을 시작하기만 해도 최소 1천원에서 최대 5만원의 배달의민족 상품권을 받을 수 있는 럭키 드로우에 참여할 수 있다. 또 저금 연속 성공일에 따라 최대 5천원의 상품권이 지급된다.

카카오뱅크는 '배달의민족과 26일저금' 출시를 기념해 '친구에게 소문내기' 이벤트도 진행한다. '배달의민족과 26일저금'에 가입하고 SNS를 통해 이벤트 페이지를 공유하면 자동 응모된다. 1천명을 추첨해 배민문방구 굿즈 '잘나가요세트'를 선물한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10대 고객이 가장 필요로 하는 혜택을 제공하기 위해 '배달의민족'과의 제휴 서비스를 준비했다"며 "저축의 성취감과 다양한 소비 혜택을 동시에 누릴 수 있도록 카카오뱅크만의 특별한 제휴 저금을 계속해서 출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양수 기자(lia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