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현 금융위원장 "코로나19 대출 만기연장·상환유예 재연장할 수도"


"15억 초과 주담대 금지 조치 해제 조치는 언젠가 논의될 이슈"

[아이뉴스24 임성원 기자] 김주현 금융위원장이 이달 말 종료예정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대출의 만기연장·상환유예 조치를 재연장할 수도 있다고 시사했다.

김 위원장은 5일 서울 중구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에서 열린 '금융 현안 관련 중소기업·소상공인 업계 간담회'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와 관련해 "아직 확정되지는 않았다"면서도 "소상공인 업계 등의 의견을 감안해 관계 부처와 협의할 사안"이라고 말했다.

김주현 금융위원장이 5일 서울 중구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에서 열린 '금융 현안 관련 중소기업·소상공인 업계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금융위원회]
김주현 금융위원장이 5일 서울 중구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에서 열린 '금융 현안 관련 중소기업·소상공인 업계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금융위원회]

그는 "오늘 (중소기업‧소상공인 업계가 만기연장 등이 중단될 경우) 굉장히 어렵다는 말씀을 하셨다"면서 "새출발기금과 함께 활용하는 등 여러 가지 방안을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중소기업·소상공인 업계는 코로나19 만기연장·상환유예 조치를 한 차례 더 연장해달라는 의견을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내달 시행 예정인 새출발기금에 대해선 은행 등 금융기관 중심이 아닌 소상공인을 비롯한 업계의 의견을 좀 더 반영해 주거나, 원금 탕감해주는 채무조정 프로그램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 있는 만큼 홍보를 잘해달라는 의견을 제시했다.

이에 대해 김 위원장은 "오늘 나온 업계의 의견 등을 반영해 (새출발기금 운영과 관련해) 크게 바뀔 게 있는지 마지막으로 체크해 볼 필요가 있다"고 했다.

또 김 위원장은 현재 정부가 15억원 초과 주택에 대한 주택담보대출 금지 조치를 해제하는 방안을 검토할 수 있다는 점도 밝혔다. 그는 "아직 구체적인 내용을 보고받지 못했다"면서도 "그 문제는 여러가지 이슈를 고려해 언젠가 한 번 논의될 이슈라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다만 이제 어느 시점에서 어떤 방향으로 논의될지는 LTV(주택담보대출비율)와 부동산 시장에 미치는 영향, 가계부채 문제, 대외적으로 어떤 시그널을 줄 수 있다는 점 등을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임성원 기자(oneny@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