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SA·나주시, 저출산·독거노인 문제 해결 '맞손'


'임신부 가사돌봄 서비스' 앱 개발 등 지원

[아이뉴스24 김혜경 기자]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나주시,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 한양대학교 생존신호정보연구센터와 함께 지역사회 현안 해결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6일 발표했다.

(왼쪽부터) 이인용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장과 이원태 KISA 원장, 서현승 나주시 보건소장, 김태원 한양대학교 생존신호정보연구센텨장이 KISA 나주 본원에서 열린 업무협약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KISA]
(왼쪽부터) 이인용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장과 이원태 KISA 원장, 서현승 나주시 보건소장, 김태원 한양대학교 생존신호정보연구센텨장이 KISA 나주 본원에서 열린 업무협약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KISA]

이번 협약에 따라 각 기관은 저출산과 독거노인 고독사 문제 해결을 위해 적극 협력한다. 우선 '임신부 가사돌봄 서비스' 앱 개발을 통해 전화만으로 가능했던 상담과 예약, 청구, 통계 등 이용 절차 간소화로 편의를 높일 예정이다.

'독거노인 건강관리 지원'은 생존신호정보 인지 앱을 활용해 치매안심마을 1인 가구 80명 노인의 건강상태를 확인한다. 또 응급상황 시 자동 긴급요청, 맞춤형 건강정보 등을 제공할 예정이다.

이원태 KISA 원장은 "ICT 기반 노하우와 경험을 바탕으로 지역민이 겪는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이번 협약을 통해 돌봄 사각지대 해소에 기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혜경 기자(hkmind9000@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