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꿈꿔온 캐스팅" '수리남', 연기神들의 쫄깃 심리전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하정우부터 황정민, 박해수, 조우진, 유연석이 '수리남'으로 뭉쳤다. 배우들의 명품 연기와 서로 속고 속이는 심리전으로 마지막까지 긴장감을 선사하는 '수리남'이 전 세계에 큰 바람을 불러일으킬 수 있을지 이목이 쏠린다.

7일 오전 서울 조선팰리스 서울강남에서 넷플릭스 시리즈 '수리남'(감독 윤종빈)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현장에는 하정우, 황정민, 박해수, 조우진, 유연석, 윤종빈 감독이 참석했다.

(왼쪽부터)유연석-박해수-윤종빈 감독-황정민-하정우-조우진이 7일 오전 서울 강남구 조선 팰리스 서울 강남에서 열린 넷플릭스 시리즈 '수리남' 제작발표회에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수리남'은 남미 국가 수리남을 장악한 무소불위의 마약 대부로 인해 누명을 쓴 한 민간인이 국정원의 비밀 임무를 수락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넷플릭스 시리즈다.

'용서받지 못한 자', '범죄와의 전쟁: 나쁜 놈들 전성시대', '군도: 민란의 시대', '공작' 등을 통해 현실을 관통하는 탁월한 스토리텔링과 호쾌한 연출력을 보여준 윤종빈 감독의 첫 시리즈다.

한국형 갱스터 무비와 첩보전의 절정을 보여줬던 윤종빈 감독은 이번 '수리남'을 통해 낯선 나라 수리남을 장악한 한인 마약 대부와 그를 검거하기 위해 손잡은 민간인, 국정원의 흥미진진하고 비밀스러운 작전을 그려냈다.

하정우는 목숨을 걸고 국정원의 작전에 투입된 민간인 강인구 역, 황정민은 이름조차 낯선 수리남을 장악한 희대의 사기꾼이자 마약 대부 전요환 역, 박해수는 전요환을 잡기 위해 마지막 작전을 펼치는 최창호 역, 조우진은 전요환의 오른팔이자 행동대장 변기태 역, 유연석은 전요환을 비호하는 변호사 데이빗 박 역을 맡았다.

여기에 '듄', '일대종사', '와호장룡'의 장첸이 악명 높은 중국 조직의 수장 첸진 역으로 출연해 화려한 라인업을 완성했다. 이들은 '뭉쳐 속이면 살고, 속으면 죽는' 양면적 캐릭터로 불꽃 튀는 연기 열전을 펼쳐냈다.

배우 하정우가 7일 오전 서울 강남구 조선 팰리스 서울 강남에서 열린 넷플릭스 시리즈 '수리남'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이날 윤종빈 감독은 "처음 이 소재에 대한 이야기를 들었을 때 흥미롭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처음 봤던 2시간 정도의 대본은 처음 느낌과 달리 뭔가 많은 것이 빠져 있었다"라며 "방대한 이야기를 2시간에 담기는 어렵다는 판단을 했고 시리즈로 만들면 어떨까 생각했다. 때마침 넷플릭스와 작업을 하게 됐다"라고 밝혔다.

기획단계부터 참여를 한 하정우는 "실제 이야기가 주는 힘이 크다. 남미의 작은 나라에 한국인이 마약상을 하는 것도 영화적이었다"라며 "작품을 만들면 재미있겠다는 생각으로 시작했고 이야기가 주는 힘이 있어서 이건 언젠가 만들어질 수 있다는 생각을 했다"라고 설명했다.

'수리남'은 하정우와 황정민, 박해수, 조우진, 유연석 모두 처음으로 연기 호흡을 맞춘 작품이기도 하다. 하정우는 황정민과의 첫 호흡에 대해 "대학 졸업하고 처음 매니지먼트 회사에 들어갔을 때 정민 형을 만났다. 그 때 많이 챙겨주셨다"라고 말했다.

이어 "기억에 남는 건 윤종빈 감독님과 2005년 겨울 '용서받지 못한 자' 시사를 했다. 정민 형이 거기 찾아와주셔서 격려해주시고 용기를 주셨다"라며 "그 때부터 형과 작업하는 걸 꿈꿔왔다. 이렇게 시간이 오래 걸릴 지 몰랐다. 작업하는 내내 감사하는 마음으로 시간을 보냈다"라고 17년 만에 꿈을 이룬 소감을 밝혔다.

배우 황정민이 7일 오전 서울 강남구 조선 팰리스 서울 강남에서 열린 넷플릭스 시리즈 '수리남'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배우 황정민과 하정우가 7일 오전 서울 강남구 조선 팰리스 서울 강남에서 열린 넷플릭스 시리즈 '수리남'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이에 황정민은 "꿈까지 꾸냐"라고 농담을 하고는 "정우랑 어릴 때부터 같이 작업을 하고 싶었다. 볼 때마다 언제 하냐 했는데 윤 감독님 작품을 하게 됐다"라며 "조합을 잘 해주셔서 감사하다"라고 전했다.

또 "유연석, 박해수, 조우진 모두 공교롭게도 첫 작품이다. 어디서 했을 것 같은데 그렇더라"라며 "이번 작업을 하면서 저는 너무 행복했던 것이 각자 맡은 자리에서 최고의 연기를 보여준다. 구경하는 것만으로도 재미있고 행복했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박경림은 다른 배우들에게도 황정민과의 호흡에 대해 물었다. 유연석은 "저는 2003년 '올드보이'로 첫 영화를 촬영한 이후부터 선배님과의 작업을 꿈꿔왔다"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그는 "또 군대에 가 있을 때 선배님 작품을 상영 해줬다. 제대해서 꼭 선배님과 함께 하고 싶었다"라고 덧붙였다. 박해수 역시 "저는 공연을 먼저 했는데 선배님 공연할 때인 97년도부터 같이 연기를 하고 싶었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러자 조우진은 "지금도 꿈을 꾼다"라고 덧붙였다. 후배들의 이 같은 찬사에 황정민은 "'갑분싸' 이후로 창피한 일"이라고 부끄러워했지만, 곧 하정우와 투샷 촬영에서 볼하트까지 해 웃음을 더했다.

배우 조우진이 7일 오전 서울 강남구 조선 팰리스 서울 강남에서 열린 넷플릭스 시리즈 '수리남'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윤종빈 감독은 이 캐스팅에 대해 "17년 전의 이야기가 현실화되니 뭉클하고 작업하는 것이 행복했다"라며 "이 모든 배우들이 한 자리에서 촬영할 때 에너지가 엄청났고 황홀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특히 조우진은 "윤종빈 감독님을 심하게 동경하고 같이 작업을 하고 싶은 간절함이 있었다"라며 "'돈' 기술 시사회 끝나고 뒤풀이에서 감독님이 대본이 안 나왔지만 연출작을 같이 했으면 좋겠다고 기분 좋게 말씀해주셨다. 지폐를 꺼내서 사인을 하고 지금 바로 계약을 하자고 하시더라. 진심으로 말씀하셔서 저도 사인하고 찢어서 나눠가졌다. 아직도 액자에 끼워서 보관을 하고 있다"라고 1만원에 계약을 한 사연을 공개했다.

이에 대해 윤종빈 감독은 "이건 황정민 배우에게 배운 계약법이다. 황정민 배우가 '신세계'로 청룡영화제에서 남우주연상을 받은 후 '꼭 작업을 하고 싶다'고 말을 했다. 그 때는 5만원 짜리였는데 거기에 사인을 하고 나눠가졌다"라며 "괜찮은 방법이다. 돈도 많이 안 들고"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그는 "조우진 배우의 연기를 굉장히 좋아했다. 어떤 역할을 하더라도 그 캐릭터처럼 표현하는 것을 보고 뭐를 맡겨도 소화할 수 있을 것 같아서 '수리남' 쓰는 단계에서 어떤 역할이라도 같이 하자는 얘기를 했다. 그렇게 쌍방 계약을 했다"라고 말했다.

배우 박해수가 7일 오전 서울 강남구 조선 팰리스 서울 강남에서 열린 넷플릭스 시리즈 '수리남'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황정민은 "각자 준비를 잘해와서 연기를 하면서도 짜릿짜릿한 순간이 많았다. 촬영을 재미있게 했다"라며 "저는 시리즈물을 봤을 때 더 큰 에너지를 느꼈다. 각자 맡은 캐릭터를 너무 훌륭하게 해내고 있더라. 보면서 놀랐다. 자기들만의 아우라가 보여서 '저 친구들과 작업을 했지'라며 느끼게 되더라"라고 완성본을 본 후 감탄했던 바를 털어놨다.

'군도' 이후 오랜만에 윤종빈 감독과 작업을 하게 된 하정우는 "군도'는 탑3에 들 정도로 힘들었던 작품이고 어려웠다"라며 "윤 감독님은 유난히 조심스럽고 어려운 느낌이 들고 '군도' 찍을 때 실수했던 부분을 '수리남'에서는 하지 말아야겠다는 생각을 하면서 촬영에 임했다"라고 심혈을 기울인 바를 전했다. 윤종빈 감독 역시 네 편의 작품을 하정우와 같이 했기 때문에 이번엔 더 어떤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까 하는 고민이 있었다고 털어놨다.

배우 유연석이 7일 오전 서울 강남구 조선 팰리스 서울 강남에서 열린 넷플릭스 시리즈 '수리남'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마지막으로 윤종빈 감독은 "민간인이 정보기관의 작전에 언더커버로 투입이 되는 이야기는 지금까지 없었던 것 같다"라며 "전문적이지 않고 훈련된 것도 아니지만 임기웅변이나 생존능력으로 극복하는 것이 차별화된 포인트"라고 '수리남'만의 차별점을 설명했다. 또 박해수는 "서로를 속이는 양면성의 인물들이 모든 시청자들을 사로잡을 쫄깃함일 것"이라며 "떡볶이만큼 쫄깃하고 매콤하고 달콤한 맛"이라고 전했다.

'수리남'은 9월 9일 전 세계 공개된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