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에미상 수상] "레벨 높다"…황동혁 감독이 말하는 K콘텐츠 인기 비결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오징어게임' 황동혁 감독과 김지연 대표가 K콘텐츠의 인기 비결에 대해 하이퀄리티와 창작자들의 창의성 등을 이유로 꼽았다.

16일 서울 중구 소공동 웨스틴조선 호텔에서 '오징어게임' 에미상 수상 기념 간담회가 열렸다. 황동혁 감독과 김지연 싸이런픽쳐스 대표, 배우 이유미, 채경선 미술감독, 정성호 무술감독, 정재훈 VFX 수퍼바이저, 심상민 무술팀장, 이태영 무술팀장, 김차이 무술팀원 등 에미상 수상자들이 참석해 소회를 전했다.

황동혁 감독이 16일 오후 서울 중구 소공동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넷플릭스 '오징어게임' 에미상 수상 기념 간담회에 참석해 에미상 감독상 트로피를 들고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황동혁 감독이 16일 오후 서울 중구 소공동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넷플릭스 '오징어게임' 에미상 수상 기념 간담회에 참석해 에미상 감독상 트로피를 들고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이날 황동혁 감독은 K콘텐츠의 인기 비결에 대한 질문을 받고 "K컬처가 부각된 이유가 무엇이냐. BTS와 '기생충'의 사례도 있었고 '오징어게임'도 그렇다. 우리는 그냥 열심히 무언가를 만들고 있었고, 그것을 세상에 알리려고 노력을 했다"라고 운을 뗐다.

황 감독은 "한국은 항상 수출 위주의 나라였다. 해외로 상품이든 인재든 보내려고 노력했고 문화상품, 콘텐츠를 만드는 사람들도 마찬가지였다. 미디어 환경의 변화와 더불어 꽃이 필 때가 된 것이 아닌가"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K콘텐츠는 무엇이 다르기보다, K콘텐츠와 노래 등 한국 작품이 가지고 있는 레벨이 상당히 높다. 어디에 내놔도 하이퀄리티를 보여준다"고 자부심을 드러냈다.

황 감독은 또한 "치열하고 다이나믹한 한국 사회에 살고 있기 때문에 그 안에서 생산되는 내용도 빠르게 변화하고 치열한 문제점들을 그대로 반영을 하고 있다"고 그 이유를 짚었다.

16일 오후 서울 중구 소공동 웨스틴조선호텔에서 넷플릭스 '오징어게임' 에미상 수상 기념 간담회가 열린 가운데 황동혁 감독을 비롯한 주역들이 에미상 트로피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16일 오후 서울 중구 소공동 웨스틴조선호텔에서 넷플릭스 '오징어게임' 에미상 수상 기념 간담회가 열린 가운데 황동혁 감독을 비롯한 주역들이 에미상 트로피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김지연 대표는 "한국 드라마나 영화, K팝 등 하나의 장르가 전세계인들이 너무 좋아하기 때문에 이런 현상이 벌어지는 것이다. 예전에는 한국 콘텐츠를 한국말을 알아듣고 한국 문화를 이해하는 사람들이 사랑했다면, 이젠 전세계로 나갈 수 있는 통로가 있다. 인터넷을 통해 다른 사람들이 어떻게 사는지 서로에 대한 이해도가 높아졌다"라고 플랫폼의 변화를 이야기 했다.

김 대표는 "그보다 중요한건 한국에서 콘텐츠를 만드는 탈렌트나 창작자들의 창의성이 단연코 높은 수준이었기 때문이 아닌가 싶다"고 K콘텐츠에 대한 자부심을 드러냈다.

'오징어 게임'은 지난 12일(현지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마이크로소프트 극장에서 진행된 74회 프라임타임 에미상 시상식에 드라마 시리즈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남우주연상(이정재), 남우조연상(박해수 오영수), 여우조연상(정호연) 후보에 올랐다. 황동혁 감독이 감독상을, 이정재가 남우주연상을 수상하는 영광을 안았다.

앞서 지난 4일 개최된 크리에이티브 아츠 에미 시상식에서는 게스트상(이유미), 싱글 에피소드 부문 특수시각효과상(정재훈 외), 스턴트 퍼포먼스상(임태훈 외), 내러티브 컨템포러리 프로그램 부문 프로덕션 디자인상(1시간 이상)(채경선 외) 등 4개 부문을 수상했다. 이에 '오징어 게임'은 에미상에서 총 6관왕이라는 진기록을 세웠다.

황동혁 감독은 드라마 시리즈 연출 부문에서 한국인으로서 최초 후보에 이어 수상까지 거머쥔 전례 없는 기록을 세웠고, 이정재와 이유미는 한국 국적으로는 최초 후보 선정, 비영어권 배우로서는 최초의 수상자가 됐다.

'오징어 게임'은 456억 원의 상금이 걸린 의문의 서바이벌에 참가한 사람들이 최후의 승자가 되기 위해 목숨을 걸고 극한의 게임에 도전하는 이야기를 담은 넷플릭스 시리즈로, 언어의 장벽을 넘어 전 세계적인 문화적 열풍을 일으켰다.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에미상 수상] "레벨 높다"…황동혁 감독이 말하는 K콘텐츠 인기 비결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