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라인드' 옥택연 "하석진·정은지와의 호흡, 찰떡궁합"


[조이뉴스24 김지영 기자] '블라인드' 옥택연이 하석진, 정은지와 호흡이 좋았다고 밝혔다.

16일 오후 tvN 새 드라마 '블라인드' 제작발표회는 코로나19 확산 및 감염 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이날 현장에는 신용휘 감독, 옥택연, 하석진, 정은지 등이 참석했다.

배우 옥택연, 정은지, 하석진이 tvN '블라인드'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tvN]

'블라인드'는 억울한 피해자가 된 평범한 시민들과 불편한 진실에 눈감은 가해자들의 이야기를 그린다.

옥택연은 하석진과 극에서 형제로 등장한다. 옥택연은 하석진과의 연기 호흡에 "형은 저를 벌레처럼 보고 저는 형을 사랑으로 보는 신이 있다. 그걸 또 융화시키는 중간 역할을 정은지 배우가 해주셔서 잘 융합이 돼서 재밌게, 호흡이 찰떡궁합이었다"라고 말했다.

이에 하석진은 "물과 기름에 비누를 넣으면 섞이지 않나. 그런 역할을 정은지 씨가 한다. 새우등이라고 보면 된다"라고 재치를 발산하며 "뜨겁고 차가움의 결정판들이 형제가 됐다. 가장 가깝기도 하고 가장 멀기도 한 흐름이 돼서 두 폭의 차이가 재밌게 볼 수 있는 포인트인 것 같다"라고 관전 포인트를 함께 설명했다.

'블라인드'는 이날 오후 10시 40분 첫 방송된다.

/김지영 기자(jy1008@joynews24.com)







포토뉴스